[꼴]과 [따위]에 대한 변명

Ring Idea 2009/04/14 09:03 Posted by 그만

오늘 새벽에 올린 포스트[쉽게 틀리는 우리말 맞춤법]에 이런 댓글이 달렸습니다.

'맞춤법' 관련 포스트라 한 가지만 더 적습니다.

'따위'는, 뭔가를 낮잡아보는 표현입니다.
때문에 '따위로 씁니다'보다는 '정도로 씁니다'가 더 옳지 않을까 합니다. ^^;

항상 그만님 포스트 잘 보고 있습니다.
결코 그만님이 싫어서 이런 딴지를 거는 게 아니니 혹여라도 오해는 말아주시길. ㅠ_ㅠ


당연히 오해할 내용이 아니지요. 의도한 바이니까요. 반응이 없었으면 몇 번 더 시도했을 겁니다. ^^ 그리고 제가 종종 '~따위'라고 적는 표현을 제 글 속에 포함시키고 있었다는 것을 이제는 눈치 채신 독자분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댓글에는 답글을 이렇게 달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지적해주신 내용은 님도 맞고 저도 틀리지 않은 표현입니다. 관련한 포스팅 하나 마련해보지요. ^^

이건 뭐 황희 정승도 아니고...ㅋㅋ

따위에 대한 사전적인 의미를 굳이 꺼내자면,

따위 [다음 사전]
1 (명사 뒤에 쓰여) 앞에 나온 것과 같은 종류의 것들이 나열되었음을 나타내는 말.
2 (명사, 대명사, 어미 ‘―는’ 뒤에 쓰여) 앞에 나온 대상을 낮잡거나 부정적으로 이르는 말.

그렇죠? 그만은 1번 용법으로 사례를 들면서 '~이러 이러한 식으로', 또는 '~ 등으로'이라는 의미를 내세워 '~따위'라고 적은 것입니다. 그만이 예전에 적었던 글에서도 한 번 찾아볼까요?

'백만스물하나..' 따위로 시작하는 큰숫자를 자신있게 외쳐대는 백만돌이는 '길고 오래가는'을 상징하며 일본을 비롯한 우리나라와 유럽에서 특히나 더 인기를 모읍니다.[토끼와 건전지 이야기]



저는 '~따위'라는 어휘를 상당히 가치중립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반면 중의법으로 사용하기도 하죠. 아래와 같은 경우입니다. '~하는 등', '~하는 식', '~들' 따위의 의미와 앞에 나열한 것을 낮잡아 이르는 의미로도 함께 사용하는 경우죠.

이 책에서 중요한 가치를 뽑을 때 나라면 '게이에게 잘 보여라', 또는 '핑크머니를 우리도 쥐어보자' 따위의 이야기보다는 '편견으로 인한 시장 가치 소멸'을 생각해보라고 권하고 싶다.[[책] 핑크머니 경제학의 교훈 '편견만 버리면 된다']

그들과 일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출신성분을 들먹이며 '역시'나 '어쩐지' 따위의 말을 내뱉는 경우가 내겐 없었다. [기업, 최고 아닌 최적의 인재를 뽑는다]


제가 잘나서가 아니라 사실은 어느 순간 잡혀 버린 '어휘 사용 습관' 같은 것입니다. 이 때문에 읽는 사람들이 불편하다면 그것도 문제가 있지만 분명 두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고 다른 한 가지, 즉 가치 중립적인 뜻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도 틀리다고 말하기 어렵지 않을까요.

별것도 아닌 거 갖고 조금은 길게 왔지만 ^^ 또 하나의 사례가 '꼴'에 대한 것입니다.

꼴 [다음 사전]
1 사물의 모양새나 됨됨이.
2 사물의 모양새나 됨됨이를 낮잡아 이르는 말.
3 어떤 형편이나 처지 따위를 낮잡아 이르는 말.



어떤 회사 관계자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제는 신생 벤처에서 회사 꼴을 갖춰가야 할 시기다"

듣는 상대방은 이 '꼴'에 대한 거부감을 나타냈습니다. 낮잡아 쓰는 말이란 이유 때문이겠죠. 순간 당황했습니다. 저는 이 '꼴'을 '틀'의 대용으로 사용했기 때문이죠. 회사의 '틀'을 잡아야 한다는 것과 회사의 '꼴'을 잡아야 한다는 어감은 제게 '동일'하지만 다른 분들에게는 말의 '격'이 달리 느껴지는 경우입니다.

이 경우에는 제가 급하게 수습을 하긴 했지만 이 또한 제 '어휘 습관'에서 나온 것입니다. '삼각형 꼴'과 같이 저는 '꼴'을 '틀', '모양새' 또는 '됨됨이' 등의 의미로 머릿속에 자리잡고 있고 이것은 가치 중립적인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훈련이 되어 있었던 것이죠.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렸을 때 읽었던 고전이나 근대 문학에서 이런 어휘를 종종 봐왔었던 것이 이유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 어휘 습관이 틀린 것은 아니죠? 물론 읽는 분들이 불편하다면 조금씩 고쳐나가야 겠죠. 이 글로 그동안 왜 '~따위'와 '꼴'이란 어휘를 사용했는지에 대해 변명은 하지만, 주의해서 써야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어' 다르고 '아' 다르니까요.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9/04/14 09:03 2009/04/14 09:03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틀리다" 와 "다르다"

    Tracked from Wonderful Goora*net  삭제

    아래 글은 본 블로그가 이글루스에 있을 때 포스팅한 글로 이사올 때 안곶고 왔다가 문득 그만님의 포스팅을 읽고 뒤늦게 옮겨온 글입니다. (원글을 보시려면 이곳을 클릭) =========================================================================================================== 틀리다 Ⅰ[자동사][타동사] 1.(계산이나 일 따위가) 어긋나거나 맞지 않다. ¶결산이 틀리..

    2009/04/14 11:51
1  ... 516 517 518 519 520 521 522 523 524  ... 1951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