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 블로거, 가능성과 한계

Ring Idea 2006/03/11 11:03 Posted by 그만
최근 자주 들리는 말이 '블로그'에서 '빅 마우스 블로그'라는 용어다.

직역 하자면 입이 큰(목소리 큰) 블로그, 즉 영향력 큰 블로그라는 말이다.

이제 슬슬 유명한 블로거들의 실질적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문제는 이들 '빅 마우스'의 가능성과 이들의 어쩔 수 없는 한계로부터 나오는 '잘못된 영향력'이다.

대부분의 빅 마우스들은 '객관적'이거나 '전문적'이라는 성격을 갖는 경우가 많다. 이른바 '대중적'이라는 말이다.

하지만 이렇게 대중적인 블로그는 영향력 확대에 대해 '남이 쥐어주는 권력'을 맛보는 순간 어떻게 변신할지 주목된다.

콕 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영향력 있는 빅 마우스끼리의 논쟁'이 과연 어떤 결말을 낼 것인지도 주목되기도 한다. 보통 빅 마우스끼리는 서로 RSS를 주고 받으면 서로에게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때부터 이들 빅 마우스의 '끼리끼리'의 '의제 설정'은 엉뚱한 방향으로 갈짓자 행보를 보일 때가 있다. 이런 경우는 대부분 독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정보 노이즈'에 불과하다. 그리고 어이없는 '독선'이 튀어나오는 것을 보기도 한다.

또한 빅 마우스의 개인적인 관심 영역의 폭이 넓어지면서 동시에 '흐릿해지는 초점'이 문제일 수도 있다.

IT 전문 영역을 파고 드는 사람이 갑자기 연예인 비판을 한다거나, 영화 이야기를 하다가 난데 없이 자기가 산 제품의 리뷰를 올리는 등이 이런 경우다. 물론 이게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 물론 빅 마우스에 대해 '중심'을 가지라고 억지로 떠밀 수도 없다.

다만 저널리즘 영역으로 블로그를 편입시키려면 빅 마우스 스스로 몇 가지 조건은 갖춰야 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또 하나의 대안은 블로그의 다채널화이다. '정보성' 블로그와 '사생활' 블로그, '관심사' 블로그 등으로 도메인이나 하부 채널 등의 분화를 통해 1인 다채널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6/03/11 11:03 2006/03/11 11:03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