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Ring/SpotNews'에 해당되는 글 627건

  1. 2005/04/19 일본 라그나로크 온라인, DoS 공격 받아
  2. 2005/04/18 [3보] 어도비, 매크로미디어 인수
  3. 2005/04/18 [2보] 어도비, 매크로미디어 인수
  4. 2005/04/18 [속보] 어도비, 매크로미디어 인수
  5. 2005/04/18 한컴, 오픈소스 개발 연구단체 가입
  6. 2005/04/14 MS, 브라질에 윈도우 XP 스타터 에디션 공급
  7. 2005/04/14 구글, 동영상 거래소 만든다
  8. 2005/04/14 무어가 '무어의 법칙'을 안락사시키다[Updated]
  9. 2005/04/13 "1분기 신종 악성코드 사상 최다"
  10. 2005/04/13 HDD 용량 '400GB' 벽 올해 안에 깨진다?
  11. 2005/04/13 도시바, 0.85인치 4GB HDD 개발중
  12. 2005/04/13 아이리버 딕플에「Sea of Japan」표기
  13. 2005/04/13 MS, 전세계 대학생 SW개발 경진대회 개최
  14. 2005/04/13 윈도우 서버 2003 R2 베타2 출시 임박
  15. 2005/04/08 PSP, 미국에서 2주만에 50만대 팔려
  16. 2005/04/08 지멘스, IPTV 진출 위해 마이리오 인수
  17. 2005/04/08 맨드레이크, '맨드리바'로 사명 바꿔
  18. 2005/04/08 '듀얼코어 옵테론' 4월 21일 출시!
  19. 2005/04/08 'MS 패치 다발' 다음주 배포 예정
  20. 2004/04/26 MSN 메신저 6.2 발표「왜 늦어지나?」
  21. 2004/04/26 온라인 판매비중, 의류 1위「입어보지 않고 산다」
  22. 2004/04/23 다음, 1분기 영업실적 발표「사상최대, 그러나…」
  23. 2004/04/16 2004 키워드는「사이버 인맥 구축」
  24. 2004/01/14 「인터넷에 광고 한 번 내시죠」전화권유 사기 주의
  25. 2003/12/22 IT분야, 새해부터 달라지는 것들
  26. 2003/11/28 음반협, 소리바다 이용자 50명 고소「형평성 논란」 1
  27. 2003/11/26 블로그 리플이 점잖은 이유 3
1  ... 17 18 19 20 21  Next ▶
중일관계가 심상치 않은 이 때 일본 업체가 운영하는 온라인 게임들에 대한 서비스거부(DoS) 공격이 이뤄지고 있어 주목된다.

일본의 대표적인 게임인 파이널판타지 11이 악의적인 서비스거부공격으로 다운 당하는 등의 피해가 있은 뒤 한국의 일본 진출 게임에도 영향이 미치고 있다.

지난 토요일(16일), 일본에 서비스중인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비정상적인 서버 접속 불안정 사태에 대해 일본내 서비스 업체인 겅호-온라인엔터테인먼트가 DoS 공격 때문이었다고 공식 시인했다.

이 업체 관계자는 "악의를 가진 제 3자로부터 DDoS 공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게임인 파이널판타지 11을 북미 지역과 유럽에 서비스하고 있는 스퀘어-에닉스의 '플레이 온라인' 서비스가 지난 9일부터 분산 DoS(서비스 거부) 공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지난 15일에는 파이널판타지 11 서버가 3시간 동안 작동을 멈추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스퀘어-에닉스는 일본, 미국, 유럽 등의 경찰에 도움을 청해 범죄자 색출에 나서고 있으며 일부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가해자를 밝혀내면 법적 조치를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C)그만 - 이 블로그에 실린 기사를 인용시 출처를 명기해주시기 바랍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9 18:34 2005/04/19 18:34
어도비시스템즈가 매크로미디어와 34억 달러 규모의 주식 교환 방식의 인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 계약은 양 측의 임원회의를 통해 어도비의 주식 1주당 매크로미디어 주식의 0.69주를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주식 가격은 지난주 금요일자를 기준으로 상계할 예정이다.

기준 1주당 가격은 매크로미디어가 41.86달러이며 어도비는 33.45달러이다.

양측의 최고 경영진은 어도비에서 인수합병 완성 때까지 자신의 직책을 유지하게 된다. 어도비 CEO인 브루스 치젠과 사장겸 COO 샨타누 나라옌은 현 직책을 유지하며 매크로미디어의 사장겸 CEO인 스테판 엘롭은 전세계 어도비 사업 운영을 책임지게 된다.

이번 인수 계약은 앞으로 주주 승인 및 당국의 최종 승인을 남겨놓고 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8 16:43 2005/04/18 16:43
아직 번역을 못해서리 죄송...^^

미국 어도비에서 약 한시간 전에 배포한 보도자료 원문을 첨부합니다.

대단한 지각변동이 예상됩니다. 어도비는 제 2의 마이크로소프트로 불려도 될만큼의 회사죠.

그동안 매크로미디어는 그래픽 소프트웨어와 PDF에, 어도비는 매크로미디어의 플래시에 관심을 갖고 있었죠. 그야말로 빅 뱅입니다.

이하는 ... 어도비의 보도자료 원문입니다.

Adobe to Acquire Macromedia
Monday April 18, 3:01 am ET
Combined Company to Deliver Industry-Defining Technology Platform for Rich, Interactive Content


SAN JOSE, Calif.--(BUSINESS WIRE)--April 18, 2005--Adobe Systems Incorporated (Nasdaq:ADBE - News) today announced a definitive agreement to acquire Macromedia (Nasdaq:MACR - News) in an all-stock transaction valued at approximately $3.4 billion.
ADVERTISEMENT


The combination of Adobe and Macromedia will provide customers a more powerful set of solutions for creating, managing and delivering compelling content and experiences across multiple operating systems, devices and media. Together, the two companies will meet a wider set of customer needs and have a significantly greater opportunity to grow into new markets, particularly in the mobile and enterprise segments.

"Customers are calling for integrated software solutions that enable them to create, manage and deliver a wide range of compelling content and applications -- from documents and images to audio and video," said Bruce Chizen, chief executive officer of Adobe. "By combining our powerful development, authoring and collaboration software -- along with the complementary functionality of PDF and Flash -- Adobe has the opportunity to bring this vision to life with an industry-defining technology platform."

Under the terms of the agreement, which has been approved by both boards of directors, Macromedia stockholders will receive, at a fixed exchange ratio, 0.69 shares of Adobe common stock for every share of Macromedia common stock in a tax-free exchange. Based on Adobe's and Macromedia's closing prices on Friday, April 15, 2005, this represents a price of $41.86 per share of Macromedia common stock. Upon the close of the transaction, Macromedia stockholders will own approximately 18 percent of the combined company on a pro forma basis.

In the combined company, Chizen will continue as chief executive officer and Shantanu Narayen will remain president and chief operating officer. Stephen Elop, president 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Macromedia, will join Adobe as president of worldwide field operations. Murray Demo will remain executive vice president and chief financial officer. Dr. John Warnock and Dr. Charles Geschke will remain as co-chairme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the combined company and Rob Burgess, chairman of the Macromedia Board of Directors, will join the Adobe Board.

"Both Macromedia and Adobe are passionate about creating and enabling great experiences across a wide range of devices and operating systems," said Elop. "Our combined teams will be a powerful force for innovation around cutting-edge platforms for delivering content and applications."

Integration

The two companies are developing integration plans that build on the cultural similarities and the best business and product development practices from each company. The companies will make additional details and information about the acquisition available at http://www.adobe.com/aboutadobe/invrelations/adobeandmacromedia.html.

"While we anticipate the integration team will identify opportunities for cost savings by the time the acquisition closes, the primary motivation for the two companies' joining is to continue to expand and grow our business into new markets," said Chizen.

The acquisition, which is expected to close in Fall 2005, is subject to customary closing conditions, including approval by the stockholders of both companies and regulatory approvals. The transaction will be accounted for under purchase accounting rules.

Due to the absence at this time of estimates of the acquisition-related restructuring costs and the allocation of the purchase price between goodwill, in-process R&D, other intangibles and equity-based compensation expenses related to SFAS 123R, Adobe is currently unable to provide GAAP estimates on future earnings.

The transaction is currently expected to be break-even to slightly accretive to earnings in the first twelve months after closing on a non-GAAP basis. The company's target of break even-to-slightly accretive to earnings on a non-GAAP basis assumes no adverse impact from the loss of deferred revenue in the first twelve months following the close due to purchase accounting.

Stock Repurchase Program

Adobe also announced its Board of Directors has approved a post-acquisition stock repurchase program of $1 billion. "After a review of the combined companies' financial position, our Board concluded that the repurchase program is consistent with our overall commitment to deliver value to our stockholders," Chizen added.

The repurchase program is in addition to the Adobe's existing stock repurchase programs and is expected to commence following the completion of the acquisition. The repurchases will be funded from available working capital.

Conference Call

The management teams of both companies will host a financial analyst and investor conference call today at 8:00 a.m. ET (5:00 a.m. PT). The call can be accessed at 888-278-5324 (U.S.) or 706-643-3100 (outside U.S.) with conference call ID #5643249. A live Webcast of the call will also be provided at http://www.adobe.com/ADBE and http://www.macromedia.com/MACR. For those unable to listen to the live conference call, a telephone replay will be available at 800-642-1687 (U.S.) or 706-645-9291 (outside U.S.) with conference call ID #5643249. The telephone replay will be available beginning April 18, 2005 at 9:00 a.m. ET through April 20, 2005 at 12:59 p.m. ET. A Webcast archive will also be available on each company's investor relations Web site.

About Adobe Systems Incorporated

Adobe is the world's leading provider of software solutions to create, manage and deliver high-impact, reliable digital content.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adobe.com.

About Macromedia

Experience matters. Macromedia is motivated by the belief that great experiences build great businesses. Our software empowers millions of business users, developers, and designers to create and deliver effective, compelling, and memorable experiences -- on the Internet, on fixed media, on wireless, and on digital devices.

Forward Looking Statements

This press release includes "forward-looking statements" within the meaning of the safe harbor provisions of the United States Private Securities Litigation Reform Act of 1995. Words such as "expect," "estimate," "project," "budget," "forecast," "anticipate," "intend," "plan," "may," "will," "could," "should," "believes," "predicts," "potential," "continue," and similar expressions are intended to identify such forward-looking statements. Forward-looking statements in this press release include, without limitation, forecasts of market growth, future revenue, benefits of the proposed merger, expectations that the merger will be accretive to Adobe's results, future expectations concerning available cash and cash equivalents, Adobe's expectations with respect to future stock repurchases following the merger, including the timing and amount of such repurchases, and other matters that involve known and unknown risks, uncertainties and other factors that may cause actual results, levels of activity, performance or achievements to differ materially from results expressed or implied by this press release. Such risk factors include, among others: difficulties encountered in integrating merged businesses; uncertainties as to the timing of the merger; approval of the transaction by the stockholders of the companies; the satisfaction of closing conditions to the transaction, including the receipt of regulatory approvals; whether certain market segments grow as anticipated; the competitive environment in the software industry and competitive responses to the proposed merger; and whether the companies can successfully develop new products and the degree to which these gain market acceptance. Actual results may differ materially from those contained in the forward-looking statements in this press release. Additional information concerning these and other risk factors is contained in Adobe's and Macromedia's most recently filed Forms 10-K and 10-Q.

Adobe and Macromedia undertake no obligation and do not intend to update these forward-looking statements to reflect events or circumstances occurring after this press release. You are cautioned not to place undue reliance on these forward-looking statements, which speak only as of the date of this press release. All forward-looking statements are qualified in their entirety by this cautionary statement.

Additional Information and Where to Find It

Adobe Systems Incorporated intends to file a registration statement on Form S-4, and Adobe and Macromedia, Inc. intend to file a related joint proxy statement/prospectus, in connection with the merger transaction involving Adobe and Macromedia. Investors and security holders are urged to read the registration statement on Form S-4 and the related joint proxy/prospectus when they become available because they will contain important information about the merger transaction. Investors and security holders may obtain free copies of these documents (when they are available) and other documents filed with the SEC at the SEC's web site at www.sec.gov. In addition, investors and security holders may obtain free copies of the documents filed with the SEC by Adobe by contacting Adobe Investor Relations at 408-536-4416. Investors and security holders may obtain free copies of the documents filed with the SEC by Macromedia by contacting Macromedia Investor Relations at 415-252-2106.

Adobe, Macromedia and their directors and executive officers may be deemed to be participants in the solicitation of proxies from the stockholders of Adobe and Macromedia in connection with the merger transaction. Information regarding the special interests of these directors and executive officers in the merger transaction will be included in the joint proxy statement/prospectus of Adobe and Macromedia described above. Additional information regarding the directors and executive officers of Adobe is also included in Adobe's proxy statement for its 2005 Annual Meeting of Stockholders, which was filed with the SEC on March 14, 2005. Additional information regarding the directors and executive officers of Macromedia is also included in Macromedia's proxy statement for its 2004 Annual Meeting of Stockholders, which was filed with the SEC on June 21, 2004 and Macromedia's proxy statement for a Special Meeting of Stockholders, which was filed with the SEC on October 6, 2004. These documents are available free of charge at the SEC's web site at www.sec.gov and from Investor Relations at Adobe and Macromedia as described above.

© 2005 Adobe Systems Incorporated. All rights reserved. Adobe and the Adobe logo are either registered trademarks or trademarks of Adobe Systems Incorporated in the United States and/or other countries. All other trademarks are the property of their respective owners.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8 16:22 2005/04/18 16:22
이럴수가.. 어도비가 매크로미디어를 인수했군요.

어도비가 매크로미디어를 34억 달러의 주식 매입을 통해 인수키로 합의했다고 합니다.

이후 소식이 들어오는대로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시간을 봐주세요.. 그만의 속보입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8 16:14 2005/04/18 16:14
한글과컴퓨터( 사장 백종진, www.haansoft.com , 이하 한컴)가
세계적인 리눅스 연합인 OSDL(Open Source Development Labs)의 멤버로
등록되었다.

이번 한컴의 OSDL에 가입은 국내에서는 국책연구기관인 ETRI(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에 이어 민간 기업으로는 최초의 가입이다.

OSDL은 IBM, HP, CA, Intel, NEC 등 세계적인 글로벌 IT 기업들이
리눅스 시장을 활성화하고 리눅스 기술 발전을 위하여 지난 2000년에 설립한
비영리기구로,

CGL(Carrie Grade Linux), DCL(Data Center Linux), 그리고 Desktop Linux의
3개 워킹그룹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글과컴퓨터를 포함하여 전 세계 71개의 회사,
조직들이 참여하여 리눅스 기술의 표준을 선도하고 기술과 시장의 발전을 위해 \
노력하고 있다.

한컴은 이번 OSDL 가입을 계기로 리눅스 국제표준이라고 할 수 있는
LSB(Linux Standard Base)를 기본으로 한 ‘기술 개발 표준’을 정하는
CGL(Carrie Grade Linux) 등의 워킹그룹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한편, 한컴이 OSDL의 멤버로 가입하게 되면서 아시아눅스의 한중일 파트너인
홍기소프트웨어( 대표 크리스 자오), 미라클리눅스( 대표 다케시 사토 ) 모두가
OSDL에 가입하게 되었다.

한컴의 백종진 사장은 “리눅스 기술발전과 활성화를 위한 국제적인 그룹에
민간회사 자격으로 참여하고 리눅스 커뮤니티에 기여함으로써 해외에 한컴의 브랜드를
알리는 것과 동시에, IBM, HP, Oracle 등 현재 협력하고 있는 글로벌 벤더들 외에도 훨씬
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교류가 가능해 진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또한 백종진 사장은 “아시아눅스의 파트너들, 그리고 한국은 물론
글로벌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공고히 하여 아시아의 표준 리눅스 운영체제를 개발하고
국내외 리눅스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

* 이 글은 한글과컴퓨터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원본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8 09:31 2005/04/18 09:31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음 주부터 브라질용 윈도우 XP 스타터 에디션을 공급한다고 하는군요. 대신 제한적으로만 판매될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대중을 위한 윈도우 XP 버전인 이 제품은 인텔 기반에 셀러론 프로세서를 탑재한 채 팔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포지티보 PC(Positivo PC)라는 이름으로 팔릴 예정인데요. Casas Bahia와 Ponto Frio라는 유통회사가 판매를 담당한다고 합니다.

오는 5월 1일까지 도시바, 셈프, 노바데이터, 이타우텍, 케넥스 등의 제조사들이 이 제품 제조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지난 12일 MS는 정부에 PC 커넥타도(Conectado, Connected라는 뜻)라는 국민 정보화 프로젝트를 위해 스타터 에디션을 공급한다고 발표했죠.

이번에 브라질에 소개되는 윈도우 XP 스타터 에디션은 인도 등에 공급된 버전과 비교했을 때 800*600 해상도였던 것이 1024*768 해상도로 바뀌고 탑재 메모리가 256MB여서 좀더 편리한 환경에서 작동할 것이라고 하네요.

재미있는 것은 브라질용이다보니 기본 바탕화면 그림이 리오데자네이로와 오우로 프레토, 축구 경기장, 브라질 국기 등이 포함돼 있다고 하네요..

우리나라 버전에는 태극기가 없는데 말이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4 14:50 2005/04/14 14:50

구글, 동영상 거래소 만든다

News Ring/SpotNews 2005/04/14 14:03 Posted by 그만
구글이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전세계 사용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배포하면서 구글 비디오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 새로운 프로그램은 누구든 디지털 비디오를 전세계에 배포하게 할 수 있게 하자는 목적으로 만든 것이라고 하는데요.

 

현재 https://upload.video.google.com<-여기서 동영상 업로드 프로그램을 배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동영상을 업로드하게 되면 자동으로 장면들이 캡처되면서 소개 화면이 만들어진다고 하는데요. 아직까지는 베타테스트로 사용자들이 비디오 클립을 재생시킬 수 있는 기능은 담고 있지 않다고 하네요.

 

또한 동영상들을 아직까지 검색할 수는 없다고 하는데요. 조만간 사용자들이 동영상을 재생해보고 아예 동영상을 구입할 수도 있도록 만들겠다고 합니다. 업로드 사용자에게 공짜로 올리거나 유료로 올리는 옵션을 제공하기 때문이죠.

 

이 프로그램은 모든 동영상 포맷이든 가능하다고 합니다. 개인용이든 회사용이든 어떤 것이든 상관하지 않겠다고 하네요.

 

이제 동영상 거래소가 만들어질테니.. 멋진 동영상을 만들어 유료로 배포하는 웹자키들이 많이 늘어나겠죠?

 

보통 구글이 하면 유사한 형태가 국내에서도 만들어지는데요. 사실 이런 형태는 이미 한국에서 시작된 지 꽤 되긴했습니다. 나중에 소개해드리죠... ^^ 지금 갑자기 기억이 안나서리..

나중에 기억이 났습니다.. 판도라 TV..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4 14:03 2005/04/14 14:03
인텔 창업자인 고든 무어 자신이 40년 전 창안한 '무어의 법칙'에 대한 종말을 선언했습니다. 무어의 법칙이 잡지에 실린 지 4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한 말입니다.

무어의 법칙은 무어가 1965년에 일렉트로닉스 매거진에 게재한 내용으로 트랜지스터 집적도가 2년(18개월)마다 2배씩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한 법칙을 말합니다.

지금 76세인 무어는 페어차일드 반도체의 연구개발 책임자였던 1965년 4월 19일에 그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3년 뒤에 그는 인텔 주식회사를 Robert Noyce와 함께 세웠고, 75년에 그 회사의 CEO가 되었으며 그 4년 뒤에는 회장이 됐죠.

나중에 ‘무어의 법칙’이라고 이름이 붙은 그의 예언은 업계에 ‘스스로 실천해야 하는 계시록’이 되어 컴퓨터 제작사들이 기대 하는 발전 수준을 달성하도록 이끌었다고 자평했죠. 그러나 그는 현대 전자공학의 빠른 발전이 만들어낸 효과적 현상이라는 믿음을 부여하기에는 너무나 빈약한 원리였다며 무어의 법칙이 이제 시한부 인생임을 암시했죠.

‘내가 그 보고서를 65년에 발표하지 않았더라도, 트렌드는 10년 정도 흐른 뒤에 명확해 졌을 것이다. 나는 보고서 하나가 어떤 특별한 차이를 만들어 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그저 기술 흐름을 좀더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자리에 있었을 뿐이다’라고 그가 말했습니다.

나노테크놀로지에 대해서는, 그는 자신이 회의론자라고 하네요. 그리고 그게 반도체 기반 IC를 대체하여 곧 주된 흐름이 될 것이라는 의견에는 그다지 찬성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한개의 조그만 트랜지스터를 만드는 것과 트랜지스터 수십억개를 연결하는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미 100나노미터의 벽이 깨졌으며 바이오 산업이 매우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나노기술이나 바이오산업이 전자공학을 전면적으로 대체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후 40년 동안 적용시킬 새로운 법칙이 존재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내가 받은 영광으로 편하게 살 것"이라는 농담과 함께 새로운 전망을 위한 법칙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으며 저마다 몇개의 무어의 법칙 두번째 버전이 등장하고 있는데 난 그것을 보증해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재치있는 대답이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4 10:03 2005/04/14 10:03
안철수연구소, "1분기 신종 악성코드 사상 최다"

-신종 발견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로 최고치 경신
-스파이웨어가 일반 악성코드보다 피해 더 많아
-악성 IRC봇, 트로이목마 피해 급증..보안 위협 통합 가속화
-최악의 악성코드는 넷스카이 웜..새서 웜 다시 기승

국내 최대 정보보안 기업인 안철수연구소(대표 김철수 www.ahnlab.com)는 올해
1분기 국내에서 새로 발견된 악성코드가 1988년 이래 매해 1분기 수치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피해 신고 측면에서는 2004년 최악의 웜인
넷스카이.29568이 올 1분기에도 가장 많은 피해를 일으켰으며, 윈도 취약점을
통해 감염되는 새서 웜이 그간 수그러들었다가 올 1분기에 다시 급증했다. 이번
1분기의 주요 특징으로는 ▶여러 악성코드의 결합에 따른 보안 위협의 통합화 ▶
스파이웨어와 악성 IRC봇 웜의 지속적 강세 ▶은폐형 악성코드, 스파이웨어 증가
▶피해를 많이 준 악성코드가 특정 몇 개에 편중되던 과거와 달리 여러 개로 분산
등을 꼽을 수 있다.

신종 발견 사상 최고 기록
국내에서 집계를 시작한 1988년부터 현재까지의 통계를 보면 지속적으로
성장하다 2001~2002년에 감소하고 2003년부터 다시 상승하는 추세다. 올해
1분기는 2004년 동기 대비 11%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용자가 직접 신고한 건수를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 결과 넷스카이.29568 웜이
전체 악성코드(스파이웨어 제외) 신고 건수(6342건)의 24.3%(1539건)를 점유,
최악의 악성코드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넷스카이 변종 3개가 나란히 2위~4위를
차지했고, 새서.15872 웜이 공동 4위에 올랐다.

넷스카이 웜 변종들은 메일은 물론 카자(KaZaa) 등의 P2P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전파되며, 네트워크 폴더에도 웜 파일을 복사해두어 그 파일을 실행한 PC에도
감염되어 확산력이 큰 것이 특징이다. 메일에 첨부된 파일을 함부로 열어보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2004년 5월부터 유포돼 많은 변종이 있는 새서.15872 웜은 윈도 MS04-011
취약점을 이용해 전파되며, 감염되면 CPU 사용량이 100%까지 올라가 컴퓨터
속도가 현저히 느려지거나 시스템이 자동 종료되기도 하고 특정 포트가 오픈돼
해킹당할 우려가 있다. 한동안 잠잠하던 새서 웜이 높은 순위에 오른 것은 새해
들어 PC를 교체하거나 운영체계를 재설치하는 과정에서 취약점 패치가 안 된
PC가 많아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사용자는 PC를 새로 구입했거나
운영체계를 재설치할 경우 우선 백신을 설치한 후 취약점에 대한 패치를
적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보안 위협 통합화
웜, 바이러스, 스파이웨어, 트로이목마 등이 통합된 형태가 다수 등장했다. 특히
부베(Bube.4350) 바이러스는 스파이웨어에 의해 감염되고, 감염 후 또 다른
스파이웨어를 다운로드하는 첫 사례이다. 웜이나 스파이웨어 설치 시
트로이목마가 함께 설치되는 경우는 비일비재하며, 이에 따라 트로이목마의
피해가 15%나 증가했다. 트로이목마의 신규 발견도 늘어나 2004년 1분기에
22.1%에 그쳤으나 올해 27.2%로 증가했다.

스파이웨어, 악성 IRC봇 웜의 지속적 강세
올해 1분기 신종 악성코드를 종류별로 구분하면 웜이 503개로 가장 많고 이 중
악성 IRC봇 웜이 63%(317건)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높았다. 마이톱처럼 일반
웜이 악성 IRC봇의 기능을 일부 내포한 경우도 적지 않다. 악성 IRC봇 웜
제작자들이 커뮤니티를 통해 소스를 교환하고 조직적으로 변형을 제작하고 있어
지속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 웜은 외부의 특정 IRC 서버와 접속해서 웜
제작자(추정)의 원격 명령에 따라 웜 유포 등의 악의적인 행위를 하며, MS
윈도의 보안 취약점이나 관리 목적의 공유 기능을 이용해 침투한다. 네트워크
트래픽의 과부하를 유발해 네트워크 망 전체의 속도를 떨어뜨리거나
다운시키기도 한다.

스파이웨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악명을 떨쳤다. 일반 악성코드보다 48% 더
많은 9407건의 문의/신고를 받았으며, 발견된 개수도 매달 증가해 2342건에
달했다. 3월에는 한글 키워드 서비스 업체 간 경쟁이 심해지면서 한글 키워드
플러그인을 설치하는 스파이웨어까지 등장해 많은 피해 신고가 있었다. 기존과
달리 플래쉬 파일을 이용해 배포되는 스파이웨어가 2월에 처음 등장하기도 했다.

은폐형 악성코드, 스파이웨어 증가
은폐형 악성코드 및 스파이웨어가 증가하고 있다. 감염 사실을 숨기는 은폐
기법은 주로 트로이목마에 적용됐으나 올해 들어 웜이나 스파이웨어에도 확대
적용되고 있다. 악성 IRC 봇 웜뿐 아니라 최근 발견된 마이톱 웜 변형들 일부도
은폐 기법을 이용하고 있다.

피해 분산화
또한 전체 피해에서 1위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현격히 줄었다. 즉,
지난해 1분기 최악의 웜이었던 두마루.9234가 41.9%였으나 올 1분기 최악의 웜인
넷스카이.29568은 24.3%로 나타났다. 이는 피해를 주는 악성코드가 소수에
집중되었으나 점차 다수의 악성코드로 분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현상으로
분석된다.

이 밖에 인기 온라인 게임의 계정을 훔쳐내 게임 실행 시 키보드 입력 값을
저장해 해커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메일 주소나 FTP(파일전송규약)에 이를
전송하는 리니지핵 트로이목마가 등장했으며, WMA(윈도 오디오 미디어)의
DRM(Digital Right Management) 기능의 허점을 이용한 스파이웨어가 처음
등장했다. WMA 는 디지털 저작권의 관리를 위해 특정 호스트에 접속하는데
이것을 스파이웨어를 내려받는 곳으로 변경한다. 또한 외국에서는 라스코 웜을
비롯한 핸드폰용 웜이 잇달아 제작돼 미국 MIT가 최근 ‘올해 10대 유망 기술’ 중
하나로 휴대폰 바이러스 퇴치 기술을 선정하는 등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피싱에서 한 단계 진화한 파밍이 등장해 새로운 위협 요소로 주목받고 있다.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 강은성 상무는 "최근의 악성코드는 이메일은
물론 운영체계의 보안 취약점, MSN 메신저 등 다양한 경로로 전파되며, 다양한
위협 요소가 통합되는 추세이다. 사용자는 정보보호가 필수임을 인식하고,
전문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과 서비스를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다."라고 강조했다. <Ahn>

* 표 1. 2000∼2005년 각 1분기 국내 발견 신종 악성코드 통계
|-----------+---------+---------+-------+---------+-------+--------|
| 연도 | 2000 | 2001 | 2002 | 2003 | 2004 | 2005 |
|-----------+---------+---------+-------+---------+-------+--------|
| 악성코드 | 176 | 36 | 31 | 316 | 691 | 765 |
| 수 | | | | | | |
|-----------+---------+---------+-------+---------+-------+--------|


* 표 2. 1988∼2004년 연간 국내 발견 신종 악성코드 통계
|-----------+------+------+------+------+------+------+------+------+------+------|
| 연도 | 1988 | 1989 | 1990 | 1991 | 1992 | 1993 | 1994 | 1995 | 1996 | 1997 |
|-----------+------+------+------+------+------+------+------+------+------+------|
| 악성코드 | 1 | 6 | 28 | 21 | 17 | 34 | 76 | 128 | 226 | 256 |
| 수 | | | | | | | | | | |
|-----------+------+------+------+------+------+------+------+------+------+------|

|-----+-----+-----+-----+-----+------+------+------|
| 1998|1999 |2000 |2001 |2002 | 2003 | 2004 | 총계 |
|-----+-----+-----+-----+-----+------+------+------|
| 276 | 379 | 572 | 435 | 272 | 1,239| 4,587| 8,553|
|-----+-----+-----+-----+-----+------+------+------|



* 표 3. 2005년 1분기 국내 발견 신종 악성코드 통계
|--------+--------+----------+--------+--------+--------+---------+--------|
| 월/종류| 웜 |트로이목마| 드롭퍼 |스크립트| 파일 | 기타 | 합계 |
|--------+--------+----------+--------+--------+--------+---------+--------|
| 1월 | 197 | 84 | 7 | 5 | 0 | 8 | 301 |
|--------+--------+----------+--------+--------+--------+---------+--------|
| 2월 | 203 | 41 | 1 | 0 | 1 | 10 | 256 |
|--------+--------+----------+--------+--------+--------+---------+--------|
| 3월 | 103 | 83 | 2 | 0 | 0 | 20 | 208 |
|--------+--------+----------+--------+--------+--------+---------+--------|
| 합계 | 503 | 208 | 10 | 5 | 1 | 38 | 765 |
|--------+--------+----------+--------+--------+--------+---------+--------|


* 표 4. 2004년 1분기 국내 발견 신종 악성코드 통계
|--------+--------+---------+--------+--------+--------+--------|
| 월/종류| 웜 | 트로이 | 드롭퍼 |스크립트| 파일 | 합계 |
|--------+--------+---------+--------+--------+--------+--------|
| 1월 | 58 | 50 | 7 | 6 | 0 | 125 |
|--------+--------+---------+--------+--------+--------+--------|
| 2월 | 146 | 130 | 8 | 1 | 1 | 286 |
|--------+--------+---------+--------+--------+--------+--------|
| 3월 | 196 | 75 | 5 | 3 | 1 | 280 |
|--------+--------+---------+--------+--------+--------+--------|
| 합계 | 400 | 255 | 20 | 10 | 2 | 691 |
|--------+--------+---------+--------+--------+--------+--------|


* 표 5. 2002~2005년 각 1분기 악성코드 국내 신고 통계
|------------+----------+----------+----------+------------+-----------+-----------|
| 월/연 | 2002 | 2003 | 2004 |2005(악+스) |2005(악성) |2005(스파) |
|------------+----------+----------+----------+------------+-----------+-----------|
| 1월 | 2660 | 3618 | 5580 | 4730 | 2432 | 2298 |
|------------+----------+----------+----------+------------+-----------+-----------|
| 2월 | 2034 | 2154 | 6641 | 4979 | 1979 | 3000 |
|------------+----------+----------+----------+------------+-----------+-----------|
| 3월 | 1511 | 2282 | 5147 | 6040 | 1931 | 4109 |
|------------+----------+----------+----------+------------+-----------+-----------|
| 1분기 합계 | 6205 | 8054 | 17368 | 15749 | 6342 | 9407 |
|------------+----------+----------+----------+------------+-----------+-----------|


* 표 5. 2002~2004년 연간 악성코드 국내 신고 통계
|------------------+----------+----------+----------|
| 연도 | 2002 | 2003 | 2004 |
|------------------+----------+----------+----------|
| 신고 건수 | 28,220 | 71,901 | 101,626 |
|------------------+----------+----------+----------|


* 표 7. 2004년~2005년 각 1분기 국내 피해 신고 순위
2004년 2005년
|------+----------------+-----------+-------+----------------+----------|
| 순위 | 이름 | 신고 건수 | 순위 | 이름 |신고 건수 |
|------+----------------+-----------+-------+----------------+----------|
| 1 | Dumaru.9234 | 7268 | 1 | Netsky.29568 | 1539 |
|------+----------------+-----------+-------+----------------+----------|
| 2 |Blaster.6176 | 1438 | 2 |Netsky.17920 | 307 |
|------+----------------+-----------+-------+----------------+----------|
| 3 |Netsky.22016 | 801 | 3 |Netsky.16896.B | 211 |
|------+----------------+-----------+-------+----------------+----------|
| 4 |Mydoom.22528 | 402 | 4 |Netsky.22016 | 210 |
|------+----------------+-----------+-------+----------------+----------|
| 5 |Netsky.25352 | 362 | 4 |Sasser.15872 | 210 |
|------+----------------+-----------+-------+----------------+----------|



* 표 8. 2005년 1분기 국내 스파이웨어 발견 건수 통계
|------------+----------|
| 월 |발견 건수 |
|------------+----------|
| 1월 | 321 |
|------------+----------|
| 2월 | 698 |
|------------+----------|
| 3월 | 1323 |
|------------+----------|
| 합계 | 2342 |
|------------+----------|

* 이 글은 안철수연구소 측이 배포한 보도자료 원문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23:52 2005/04/13 23:52
앞에서도 도시바의 0.85인치 기술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오늘 일본에서 저장 관련 소식이 많이 나오는군요. 조만간 현존 최대 용량인 400GB의 벽이 무너질 듯 보이는군요.

오늘은 씨게이트가 올해 중순까지 수직저장기술을 선보이겠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수직저장기술(perpendicular technology)이란, 데이터를 플래터 표면에 저장하는 방식이던 기존 HDD 기술과 달리 플래터에 직접 데이터를 수직으로 이식해 같은 표면적이라도 대용량을 저장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라고 합니다.

현재 씨게이트는 매년 매출의 8~10% 가량을 R&D에 투자하고 있다고 하면서 올해 안에 수직저장기술이 완성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직까지 정확한 출시 시기는 밝히고 있지 않지만 올해 안에 첫 제품 출시가 기대된다고 하는군요.

이미 도시바의 경우 용량을 기존보다 37% 늘려 담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구요. 이달 초에는 히타치가 수직저장기술을 적용한 시제품을 이미 테스트중이라는 발표를 한 바 있죠.

현재 세계 최대 용량은 씨게이트에서 출시한 3.5인치 400GB 제품이랍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17:18 2005/04/13 17:18
도시바가 0.85인치 용량을 두배로 늘이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0.85인치(21.6mm)는 현존하는 하드디스크 가운데 가장 작은 크기로 올해 초 발표 당시에는 플래터당 2GB 용량이었지만 현재 이 용량을 두배로 늘려 2개 0.85인치 플래터에 4GB를 담을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4GB 대용량 드라이브는 올해 중반쯤 선보일 계획이다.

대용량 경쟁과 함께 초소형 하드디스크를 향한 히타치, 도시바 등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올해 초에는 씨게이트가 6GB 용량의 1인치 하드디스크를 개발한 바 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16:35 2005/04/13 16:35
국산 전자사전도「Sea of Japan」표기 논란

독도를 영토 분쟁 지역으로 소개한 카시오 전자사전이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국산 전자사전에서도 동해를 'Sea of Japan'이라고 표기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국산 전자사전인 아이리버의 딕플이 'Korea' 항목에 대해 Sea of Japan과 Yellow sea 사이에 위치한 국가라고 ...출처 ZDNet Korea 원문 : http://www.zdnet.co.kr/news/digital/0,39024418,39135387,00.htm


-----------------------------------

정말 씁쓸하군요.

원 저작자의 글을 맘대로 편집할 수 없으니.. 어쩌겠어요..ㅠ.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11:51 2005/04/13 11:51
전세계 대학생 소프트웨어 개발 실력 겨룬다

-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2005, 한국대표 선발 -



□ 세종대 EN# 팀의“스마트 다이어리” 및 서울대 충분조건 팀의 “오피스형 전시 시스템” 대상 수상, 모바일 및 임베디드 분야 큰 관심 반영

□ 오는 7월 일본서 열리는 세계대회 한국 대표로 “세종대 EN#팀” 출전

□ 이매진컵 - 양적/질적 성장 거듭, 우수 S/W 인력 양성 산실로 자리매김



2005년 4월 13일, 서울 – 전세계 대학생을 대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매년 진행하는 소프트웨어 경연대회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Microsoft Imagine Cup)” 한국 대표팀이 선정되었다.

영예의 주인공은 세종대학교 학생 4명으로 구성된 ‘EN# (Enjoy C#)’ 팀으로, 이들은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1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서 개최되는 이매진컵 2005 세계대회에 참가, 전세계 50여 개국의 각국 대표팀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개발 실력을 겨루게 된다. 물론 세계대회 참가비는 전액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C# : C#은 닷넷 프레임웍에서 실행되는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디자인된 프로그래밍 언어이다. 즉, 마이크로소프트 C와 마이크로소프트 C++에서 발전된 것으로, 간단하고, 현대적이며, 형식 안정적이고, 개체 지향적인 특징이 있다. 특히 C# 코드는 관리되는 코드로 컴파일되므로 공용 언어 런타임 서비스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는 언어 상호 운용성, 가비지 수집, 확장 보안 및 향상된 버전 지원 기능이 있다. 특히 C#은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많은 관심을 모아 최근 컴퓨터월드 조사에서 72%의 개발자가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된 것과 같이, 5년만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웹/웹 서비스 개발언어로 자리잡고 있다. C#은 국제 표준기구에 표준으로 제안되어 볼랜드 등의 유명 개발 툴 벤더에서도 C# 컴파일러를 출시하고 있다.

지난 2001년부터 시작,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은 한국에서 올해부터 경합분야를 소프트웨어 디자인과 오피스 디자인 2개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했다. 참고로, 세계대회 우승팀에게는 2만5천 달러의 상금이 제공되는 등 EN#팀이 경쟁할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만 총 5만 달러의 상금이 걸려 있다. ( http://www.imaginecup.com)



이번에 한국대표로 선발된 EN#팀은 “스마트 다이어리” 프로그램으로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스마트 다이어리”는 약속을 PDA에 저장하기만 하면 상점 예약부터 약속통지, 만남까지의 모든 과정이 자동으로 처리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즉 약속을 입력하면 GPS를 이용해 현재 위치를 자동으로 확인한 후 주변의 적당한 상점을 찾아주고, 예약은 물론 현재 위치에서 찾아가는 경로도 알 수 있으며, 참석자들의 약속 참여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주선자가 약속을 변경하거나 취소했을 때에도 참석자와 업주는 단순히 수락만 하면 자신의 일정이 변경된다.



오피스 디자인 부문에서는 서울대학교 3명의 학생이 팀을 이룬 ‘충분조건’ 팀에게로 대상이 돌아갔다. 이들은 오피스형 전시 시스템인 “Curatee” 프로그램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는데, 이 프로그램은 관람만 하고 마치는 전시 문화 공간을 상호작용이 가능하게 하여 전시 정보 관리의 비효율성을 개선하고 능동적인 관람문화를 조성하도록 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또한 오피스와 스마트 디바이스를 연동, 사용자들에게 친숙한 오피스를 통해 새로운 시스템에 대한 거부감을 없앴으며 PDA 같은 디바이스를 이용해 전시 관람에 있어 능동성과 효율성을 꾀했다. 참고로, 충분조건 팀은 온라인으로 세계대회 경합에 참여하게 된다.



이외에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서는 한양대 대학원 손영수군과 연세대 임병수군, 서강대 대학원 장주연군으로 구성된 Uni.net 팀이 금상을, 건국대학교 학생으로 구성된 ‘Fortuna’ 팀이 은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들은 각각 단순 정보서비스가 아닌 프로세스가 고려된 포괄적인 웹 서비스 환경을 구현한 “uni.net” 프로그램과 이웃간 정보교환 및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으로 수상자 반열에 올랐다. 그리고 오피스 디자인 부문에서는 NewsML 표준을 기반으로 오피스 시스템을 이용한 기사 입력 및 조판, 출력 전 과정 프로세스를 통합하는 신문제작 시스템을 개발한 동아대학교 학생으로 구성된 His Lab팀에게 금상이 돌아갔다.



이번 이매진컵 2005 한국대표 선발대회에서 대상에게는 상패와 함께 300만원 상당의 HP PDA 폰이, 금상팀에는 아이리버 MP3 플레이어가, 은상에게는 Xbox가 상품으로 제공되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마케팅 지원담당 박남희 이사는 “이매진컵은 IT의 미래를 점쳐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로, 특히 올해는 모바일 및 임베디드 분야에 대한 관심이 컸으며, 다양한 웹서비스 기술을 활용하거나 최근의 디지털 컨버전스 추세를 반영한 아이디어들이 많았다”고 말하면서 “이번에 선발된 한국대표 팀들이 세계 대회에서 기량을 맘껏 뽐내고 또 인정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국내에서 더욱 우수한 소프트웨어들이 탄생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참고>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 컵



올해 네 번째를 맞는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 컵”은 대학생들의 프로그램 개발 열기를 북돋우고, 우수한 소프트웨어를 발굴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4인 이하의 팀이면 참가가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특히 올해에는 경쟁부문이 확대되어 소프트웨어 디자인, 오피스 디자인, 알고리즘, 웹 개발, 게임, 단편영화 등 총 9개 부문에서 전세계 대학생들이 경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이매진컵 2005한국대표 선발전은 작년 12월부터 웹사이트를 통해 1차로 아이디어를 접수했으며, 이 중 최종 11개 팀이 지난 4월 2일 자신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시연하는 결선 과정을 거쳐 최종 한국대표로 선정됐다.


* 이 글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원문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10:50 2005/04/13 10:50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서버 2003 R2의 두 번째 베타 버전을 준비중이라고 밝히고 관련 업체에 오는 4분기쯤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첫번째 베타는 작년 12월 1500명의 베타테스트에 한정배포한 바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올초 2800명으로 베타테스트 인력을 늘렸으며 아직까지 '비공식(private)' 베타 상태로 간주되고 있죠.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4분기 발표될 두번째 베타 테스트를 4월부터 올해 4분기까지 전세계적으로 모집하고 있는 중이라고 하네요.

R2 버전은 윈도우 서버 2003에서 2007년 출시될 윈도우 서버 롱혼 사이의 간극을 임시로 매워줄 버전으로 주목받고 있답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13 10:34 2005/04/13 10:34
플레이스테이션의 위력은 정말 대단하네요.

 

미국에서 소니가 판매하는 PSP가 50만대나 팔려나갔다고 하네요. 그것도 발매 개시 이주만에요.

 

미국 가격으로는 250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27만원 정도?

 

지난 10월부터 판매에 들어간 일본에서는 현재까지 110만대가 팔렸다고 합니다.

 

미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발매 전부터 몇 일씩 줄 서서 발매일을 기다리는 소비자들을 보면서.. 정말 소니와 애플은 그들만의 마니아가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우리나라 제품을 몇 일씩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 실수...^^ 2주를 이틀이라고 했네요.. 죄송...^^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08 23:48 2005/04/08 23:48
 
독일 업체인 지멘스(Siemens)가 IPTV 사업을 위해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인 마이리오(Myrio)를 인수했습니다.

 

마이리오는 (공중파나 위성이 아닌)인터넷을 통해 TV를 송출하는 기술을 보유한 업체입니다.

 

이번 인수는 지멘스의 소위 '트리플 플레이(triple-play)' 전략의 일환으로 음성, 데이터, 동영상 기술을 모두 아우르는 네트워크 업체이면서 ISP이자 케이블 업체로 발돋움하기 위한 것이라네요.

 

인수 가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주문형 TV와 인터랙티브 TV 등의 서비스를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이 부분의 성장 가능성을 노리고 있는 것이죠.

 

마이리오의 직원수는 75명 정도이고 국제통신위원회(ITU) 안의 VDSL(Very high speed Digital Subscriber Line) 기술 그룹의 회원사로 등록돼 있는 업체입니다.

 

지멘스는 이미 트리플 플레이 전략을 추진하면서 벨기에의 벨가컴(Belgacom), 태국의 ADC(Advanced Datanetwork Communications) 인수에 성공한 바 있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08 18:04 2005/04/08 18:04
맨드레이크소프트(Mandrakesoft) 아시나요? 리눅스로 유명한 회사죠.

 

최근에 이 회사가 코넥티바(Conectiva)라는 회사를 인수한 뒤 맨드리바(Mandriva)라는 이름으로 바꿨네요.

 

코넥티바는 브라질 회사인데 지난 2월 맨드레이크가 미국돈 230만 달러에 인수했었죠.

 

이번 사명 변경은 미국 출판사인 히어스트 홀딩스(Hearst Holdings)가 프랑스 내에서 사용해오던 맨드레이크란 이름에 대해 상표권 분쟁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제 사명을 바꾸고 나서 서로 원만히 합의한 것이겠죠.

 

IDC가 2004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맨드레이크는 2003년에는 레드헷, 노벨, 터보리눅스에 이어 세계 4대 리눅스 업체였죠. 하지만 이제는 작년에는 코넥티바와 분리해 순위를 매기면서 순위기 레드플랙 소프트웨어(Red Flag Software)에 밀려 6위로 내려 앉은 바 있죠.

 

새로운 사이트는 http://www.mandriva.com/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08 18:01 2005/04/08 18:01
 
CPU 경쟁이 끝난 듯 보이지만 64비트 경쟁과 듀얼코어 경쟁은 여전합니다.

 

AMD의 듀얼코어 옵테론(Dual-core Opteron)이 오는 21일 출시가 확정됐군요.

 

이번 출시 이벤트는 64비트 옵테론 출시 2주년과 묶어 진행될 예정입니다. 64비트 옵테론은 2003년 4월 22일 출시됐답니다.

 

인텔 64비트 제온 프로세서를 탄생시키도록 자극했던 만큼 인텔은 이번에는 펜티엄D, 펜티엄EE840 등을 6월 정도에 준비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AMD는 듀얼코어 옵테론 프로세서의 최고 전력소비량이 95와트라고 소개했습니다. 근데 이번 제품의 클록 스피드는 좀 떨어져 AMD 제품의 최고 속도인 2.6GHz보다는 좀 낮아질 전망이라고 하는군요.

 

듀얼 코어의 경우 대부분 클록 속도를 약간씩 낮춰야 한다고 하네요. 인텔도 3.73GHz에서 3.2GHz로 낮추면서도 소비전력을 110와트에서 125와트까지 늘릴 수밖에 없었다고 하네요.

 

어쨌든 AMD와 인텔간의 듀얼코어 전쟁이 꽤나 흥미진진하게 진행되고 있군요. 썬과 IBM도 이미 자체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서버를 출시한 상황이고 보면 제 2의 프로세스 전쟁이 시작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현재 HP와 IBM, 그리고 썬이 옵테론 제품을 출시하고 있답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08 16:57 2005/04/08 16:57
 
다음주에 MS가 주요 제품들의 패치를 일괄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8개 보안 경고와 패치에는, 윈도우와 오피스 그리고 MSN 메신저 및 익스체인지 등의 일부 중요 보안 패치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 MSN 메신저 보안 취약점에 대한 패치가 배포될 예정이라고 하니 MSN 메신저 사용자들은 주의해서 얼렁 패치하시기 바랍니다.

 

이와는 별도로 MS는 최근 발표한 악성코드 제거기(Windows Malicious Software Removal Tool) 업데이트 버전과 윈도우 관련 '긴급' 보안 업데이트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5/04/08 16:44 2005/04/08 16:44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참여
2004/04/26

MS는 지난주 22일 언론에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23일 전세계적으로 MSN 메신저의 최신 버전인 6.2를 발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한국MS는 이번 MSN 6.2 한글판에는 특별히 한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MSN 메신저 플러스’ 서비스의 아바타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발표가 있은 지 이미 여러 날이 지난 오늘 오후 4시 현재까지 아직 MSN 공식 홈페이지에는 MSN 메신저 최신 버전이 올려져 있지 않다.

CNET 뉴스닷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MS 대변인은 “다음 주 초까지 발표를 연기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초 영문판 MSN 6.2에 탑재될 예정이었던 온라인 게임 ‘휠오브 포츈(Wheel of Fortune)’과 체스 등의 버전은 현재 6.1버전에서도 플러그인 형태로 예정대로 서비스되고 있다.

한편, 한국MS 관계자는 “본사에서 MSN 메신저 6.2 버전을 MS 다운로드 사이트에 올리기 전 문제가 있어 올리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하고 “프로그램 자체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한글판에 MSN 메신저 플러스의 아바타 기능이 포함되는 것에도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MS는 우리나라 시간 내일 새벽 2시에 공식적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MS가 MSN 메신저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를 한 뒤 발표가 연기됐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아 MSN 메신저 6.2를 다운받으려던 많은 사용자들이 의아해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한국MS는 MSN 사이트 공지를 통해 출시 연기에 대한 사과나 공식적인 해명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없이 신버전의 기능만을 설명하고 공식 출시 시기를 '4월 27일(화)'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 MS는 본사측에서도 공식적인 사과나 연기 발표가 없었다고 말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4/04/26 23:44 2004/04/26 23:44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   2004/04/26
기존에 직접 보고 만져보고 샀던 물품까지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온라인 쇼핑의 보편화를 짐작할 수 있다. 최근 국내 최대 온라인 판매회사인 옥션의 집계에 따르면 1분기 온라인 거래 비중에서 가전과 컴퓨터 품목을 제치고 의류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옥션(www.auction.co.kr)은 올해 1분기 제품별 거래규모를 조사한 결과, 의류 거래액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동안 옥션에서 거래된 의류는 약 442억원으로, 같은 기간 옥션의 전체 거래액 중 18%를 차지했으며 이는 전년도 대비 약 195% 성장한 수치다.

이는 올해 1분기 동안 옥션 사이트를 통해 하루 동안 거래된 옷은 약 210만벌이 팔려나간 셈이다. 이를 일 평균으로 계산하면 2만 3000여벌, 1분당 16벌씩 팔려나간 꼴이다.

대체로 단가가 낮은 품목인 의류가 지금까지 거래액 1위를 고수했던 가전(440억원/18%), 컴퓨터(391억원/16%) 카테고리의 거래액을 추월한 것은 옥션 서비스 오픈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의류 거래액은 지난 2000년에 약 14억원으로 전체 거래액 대비 1%에 그쳤지만 이듬해인 2001년 150억원(4%)으로 전년 대비 10배 가량 증가했으며 2002년 574억원으로 전체 거래액의 13%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전체의 15%인 1090억원을 기록하는 등 거래액과 품목별 비중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여 왔다.

세부 품목별로는 여성의류(49%), 남성의류(22%), 캐주얼의류(22%), 아동의류(4%), 속옷(3%) 등의 순으로 거래가 많아 강력한 구매력을 가진 여성들의 전자상거래 참여로 인한 온라인 의류구입이 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옥션의 여성 회원 비율은 1999년에는 전체 회원 중 단 19.4%(8만 2000명)에 불과했으나 올해에는 44%(398만명)으로 50배 가까이 증가했다.

옥션 커뮤니케이션실 배동철 이사는 “직접 입어봐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판매자들도 의류소비자들이 인터넷 구매시 불편을 느끼는 치수-색감 등을 보다 정확하게 표기하는 노력을 하는 등 그동안 의류의 인터넷 구매여건이 크게 향상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통계청이 지난 1월 발표한 사이버쇼핑몰 통계조사 결과에서도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의 거래액 강세가 나타났다. 의류/패션상품은 2001년 약 1760억원으로 전체 거래액 중 5%에 불과했으나 2002년 약 5374억원으로 9%, 작년에는 약 7300억원으로 10%를 차지하는 등 계속해서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4/04/26 23:41 2004/04/26 23:41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2004/04/23
다음이 1분기 매출을 발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41억, 111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분기 대비 성장률이 매출은 5.8%, 엉업이익은 20.2% 증가에 그쳐 지난 20일 발표됐던 NHN의 10.7%, 영업이익 29.3% 성장과 비교하면 성장 동력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www.daum.net)은 오늘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441억원, 영업이익 111억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동기대비 매출액 56.1%가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1.7% 증가한 수치다. 다음은 법인세· 이자· 감가상각비 차감전 이익(EBITDA)이 전년 동기대비 28.1%, 전분기대비 14.8% 증가한 159억원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의 매출구성을 보면 포털부문에서 온라인 광고는 230억원, 거래형 서비스 96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온라인 쇼핑몰 부문에서는 매출액 115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경상이익은 전분기 대비 27.3%가 증가한 56억원을 기록했으며 이 수치에는 자회사인 다음다이렉트 온라인자동차보험으로 인한 지분법평가손실액 40억원이 반영됐다. 지난 1월 5일 정식 영업을 시작한 다음다이렉트 온라인자동차보험은 전월 대비 성장률이 2월 57 %, 3월 109%를 기록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 이재웅 대표이사는 “경기 침체 및 광고 비수기 등 어려운 시기였음에도 배너광고, 검색 광고 등 광고 매출이 성장했다. 이는 기업들을 중심으로 온라인광고에 대한 인식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2사분기에는 적극적인 컨텐트 투자 및 개발로 고객기반 핵심 서비스의 경쟁 우위를 지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음의 이번 발표는 실망할만한 수치는 아니지만 국내 1위 포털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NHN의 지난 20일 1분기 영업실적 발표와 비교했을 때는 성장동력의 한계에 다다른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국내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가 포화상태에 접어들면서 국내에서의 포탈 성장 잠재력이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이렇다 할 해외 진출 소식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다음으로서는 조바심이 날 수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일 NHN은 지난 1분기 영업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액 506.7억원, 영업이익 175.3억원이라고 밝히고 이는 전분기 대비 10.7%, 영업이익 29.3% 성장한 수치라고 밝혔다. 매출 총액은 이미 다음을 넘어선 지 오래고 영업 이익의 규모나 성장률도 다음을 앞지르고 있다.

게다가 최근 네이버(www.naver.com)를 운영중인 NHN은 일본과 중국 등의 인터넷 기업들과 제휴선을 넓혀가며 해외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사실 포탈 시장에서 다음을 노리는 세력은 비단 NHN만 있는 것이 아니다. 지식발전소가 운영중인 엠파스(www.empas.com)도 다음이나 네이버의 서비스와 차이를 보이고 있는 최근 카페를 새로 런칭했으며 얼마 전에는 2004명의 인턴사원 채용 계획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서비스 확대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SK커뮤니케이션즈의 네이트(www.nate.com)는 네이트온과 싸이월드의 사용자 확대와 최근의 게임포탈 '땅콩' 런칭 등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을 통해 제 2의 네이버 신화를 꿈꾸며 다음을 맹렬하게 추격하고 있다. 최근 CJ 그룹의 시장 참여로 관심이 높아진 플레너스도 마이엠(www.mym.net)을 선보인 지 얼마 안돼 단숨에 시장 5위권대로 진입하면서 인터넷 포탈 시장이 또 한 번 치열한 경쟁으로 뜰썩이고 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4/04/23 23:43 2004/04/23 23:43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참여
2004/04/16
지난 해 이라크전과 함께 인터넷에서 강력하게 부상한 흐름이 블로그였다면 2004년은 소셜 네트워킹(Social Networking)이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ZDNet 등 주요 IT 외신들은 본격적인 경기회복 시기에 새로운 키워드로 부상하게 될 소셜 네트워킹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셜 네트워킹은 ‘인맥 구축’, ‘사회 연결망’, ‘지인 네트워크’ 등으로 불리며 올해들어 국내외 언론에서 주목하는 이유는 세계적인 인터넷 기업인 구글(www.google.com)이 인맥 구축 사이트인 오컷(www.Orkut.com)이란 사이트를 시범적으로 운영하면서 내년 이후에 이 사이트를 구글 검색 사이트와 통합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부터다.

구글의 발표 이후 MS도 인맥 관리 프로그램을 내놓을 것임을 밝혔으며 야후도 자체적으로 인맥 구축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이 외에도 다수의 벤처 투자자들도 인맥 구축 사이트에 대한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투자하겠다고 나서면서 이 분야는 제 2의 닷컴 신화를 이끌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소셜 네트워킹이란 직역하면 ‘사회 연결망’이라고 표현할 수 있지만 의미로 보자면 ‘친구 맺기’나 우리식대로 ‘인맥 쌓기’, ‘인맥 구축’ 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기존 중앙집중식 커뮤니티의 패러다임이 근본적으로 바꿀 것으로 예상되는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란 것은 무엇일까.

소셜 네트워킹은 이용하면 누가 어떤 주제로 어떤 사이트를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에 내 영역을 만들어 놓고 일차적으로 가까운 내 친구들을 끌어모은다. 개인을 중심으로 된 서비스이기 때문에 내 영역에는 내가 가진 사상이나 생각, 일상 등을 솔직하게 기술할 수도 있고 이를 가까운 친구들에게 전파시킬 수 있다.

여기서 내 친구들도 따로 나와는 별도의 가까운 친구들이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즉 A와 B가 알고 B와 C가 서로 알지만 A와 C가 서로 모를 때 B가 A와 C를 서로 소개시켜줄 수 있고 A가 B를 거쳐 우연하게 C까지 도달해 친구를 맺을 수 있게 된다. 이렇게 되면 A, B, C는 서로 친구가 될 수 있다. 이런 방식이 확대되면 몇 단계만 건너뛰어도 자기가 만나고 싶은 지인과 교류할 수 있는 연결 통로가 생긴다. 이른바 ‘한 다리 건너 아는 사람’들끼리의 네트워크가 형성되면서 그 네트워크는 무한대로 넓혀지게 된다.

그런데 여기까지만 봐도 어디서 많이 보아 온 모델처럼 느껴진다. 바로 SK 커뮤니케이션즈가 운영하는 싸이월드(www.cyworld.com의 모습이다.

싸이월드 신병휘 팀장은 “현재 전세계적인 키워드가 되고 있는 소셜 네트워킹은 이미 지난 98년부터 등장한 개념”이라고 말한다. 싸이월드가 처음 생긴 99년만 해도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소셜 네트워킹 개념의 서비스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2000년 이후 수익 모델의 부재에 따라 사업 축소나 서비스 폐쇄의 길을 걷게 됐다는 것이 신 팀장의 설명이다.

최근 들어 마치 새로운 개념처럼 다시 등장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커뮤니티에 대한 욕구와 이를 사업화시킬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다시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연이어 대규모 투자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와 야후, 구글 등이 이 분야에 뛰어들 것이란 소문에 선점 효과를 노린 서비스 업체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리라는 예상이다.

구글의 오컷과 비슷한 사이트로 유렉스터(www.eurekster.com)는 소셜 네트워킹을 활용한 기술적 진보의 보습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내가 처음 검색을 해서 원하는 결과를 찾으면 나와 연결된 다른 사람들도 비슷한 패턴으로 검색할 것이란 가정 하에 그들에게 내가 최종적으로 선택한 검색 결과를 최우선적으로 보여주는 식이다. 이 같은 데이터베이스가 쌓이게 되면 각자 자기에게 최적인 검색을 손쉽게 찾을 수 있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도 딱히 소셜 네트워킹이란 단어를 차용해 만들어진 서비스는 최근 새로 오픈한 플레너스의 하이프렌(hifren.mym.net) 서비스를 들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블로그처럼 개인 영역에 자신의 일상들을 기록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고 이 정보를 짝꿍, 인맥, 비공개, 모두 공개 등으로 단계별로 공개할 수 있다.

최근 ‘카페’라는 이름을 놓고 다음(www.daum.net)과 신경전을 펼쳤던 NHN의 네이버(www.naver.com)도 블로그와 카페를 연동시키면서 초기적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자동 주소록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쿠쿠커뮤니케이션을 인수하면서 올해 안에 이를 대폭 개선한 버전을 내놓고 본격적으로 소셜 네트워킹 분야에 뛰어들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어느 때보다 의기양양한 쪽은 싸이월드이다. 이미 미니홈피라는 개념을 성공시키면서 친구끼리 촌수를 맺어 서로 연결시킨다는 개념으로 650만 명의 회원을 확보한 데다 최근에는 하루에 3만 5000명에서 4만명 가량의 추가 회원이 등록을 하는 등 비로소 전성기에 진입했다는 자체 분석이다.

신병휘 팀장은 최근의 싸이월드 붐에 대해 “소셜 네트워크의 특성상 처음에는 네트워크가 서로 이어지는 고리가 적고 지인 폭이 넓지 못해 비즈니스 모델로서 가치가 떨어지지만 일단 개인이 개인을 다단계 방식으로 끌어들이는 방식이기 때문에 탄력이 붙으면 폭발적으로 성장하게 된다”고 설명한다.

이 때문에 사용자가 급속히 증가하고 각 개인끼리 서로 아는 사이로 묶여 있어 이를 이용한 기업 프로모션이나 연예인, 정치인 등의 개인 홍보가 이뤄져도 스팸메일과 같은 거부감이 없어 효과가 더 높다는 것이다. 싸이월드는 이같은 효과를 내다보고 기업에게도 개인과 같은 방식의 홈피를 제공하고 있다. 이들 기업 홈피는 자체적인 팬을 확보하고 있어 사이버 입소문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최근 영화배우 '최성국'이나 정치인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의 경우에도 홈피를 이용해 사이버 지지자들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이런 점들 때문에 최근에는 일본이나 미국 등 전 세계에서 싸이월드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문의전화가 줄을 잇는다는 것이 관계자의 말이다. 사실상 싸이월드가 다른 나라에서 본받을만한 사이트가 없는 것도 다른 나라에서는 같은 개념으로 시작해도 수익 모델 개발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싸이월드도 2003년 수익 모델에 대한 고민을 했지만 미니홈피라는 쉽고 편하고 아기자기하게 꾸밀 수 있는 개인 공간을 마련해준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한다.

최근 커뮤니티와 블로그의 만남이나 모바일 기능의 강화, 메신저 기능과의 연계 등은 모두 궁극적으로는 인터넷 커뮤니티의 근본적인 변화를 반영하는 기술적인 진보라고 평가할 수 있다.

한 대학연구소가 여론조사전문기관에 의뢰해 한국인의 ‘사회 연결망’을 조사한 결과 ‘3.6’이라는 수치가 나왔다. 전혀 모르는 사이라도 서너 다리만 거치면 다 알게 된다는 뜻이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연구를 1960년대 시행한 적이 있었다. 우리나라의 ‘다리’ 개념으로 보면 6다리를 거치면 아는 사람과 만난다고 한다. 사이버 세상에는 과연 몇 사람의 홈피를 거치면 전부터 아는 사람과 만나게 될까?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4/04/16 23:39 2004/04/16 23:39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2004/01/14

식당을 운영하는 조OO씨(경기도, 남)는 지난해 1월경 전화로 인터넷광고를 게재하라는 권유받고 99만원에 2년간 광고를 게재하기로 계약했다. 하지만 이후 불경기로 인해 6월경 식당을 폐업하게 돼 해약을 요구하게 됐는데 광고업체측에서는 해약 및 잔여대금의 환불이 어렵다고 발뺌하고 있다.

이처럼 전화로 인터넷 광고 게재를 권유한 뒤 이후 해약하거나 취소를 어렵게 하거나 심지어 개인정보를 교모히 빼내 일방적인 계약을 하고 대금을 청구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인터넷사이트에 광고를 실어 주겠다며 전화로 개인정보를 알아낸 뒤 일방적으로 대금을 청구하거나, 해약을 요청할 경우에는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며 해약처리를 거부하는 등 인터넷광고업체의 부당행위로 인한 소규모 자영업자들의 피해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피해자는 대부분 컴퓨터와 인터넷을 잘 알지 못하는 소규모 자영업자(음식점, 인터넷소호몰, 부동산중개소, 학원, 이삿짐센터 등)들로 본인확인 또는 광고자료를 보내 주겠다는 명목으로 신용카드번호나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알아낸 뒤 임의로 계약을 체결해 대금을 청구하는 식이다. 또한 일부는 중도 해약이 가능한 것처럼 설명해 놓고 광고제작 완료, 규정 등을 이유로 해약을 거부하는 사례가 많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주요 피해유형을 살펴보면, ▲해약처리를 거절하거나 지연하며 계속 대금을 청구하는 사례가 25.5%(54건) 로 가장 많았으며 ▲계약의사를 밝히지 않았는데도 개인정보를 이용하여 임의로 광고를 게재해 놓고 일방적으로 대금을 청구하는 사례가 23.6%(50건) ▲광고효과가 없거나 영업중단 등의 이유로 중도해약시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17.0%(36건) ▲광고계약 후 사이트 폐쇄 등으로 계약이 이행되지 않는 사례가 10.8%(23건) 등이다.

지난해 소보원에 접수된 관련 상담건수는 212건으로 2002년 대비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소보원에 불만이 접수된 인터넷광고 업체는 48개이며, 이 중 12개 업체(25.0%)는 이미 사이트가 폐쇄되거나 확인되지 않는 등 계약이 지속적으로 이행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114OOO' '야후OOO' '○○일보 인터넷사업부' 등 유명회사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하거나 유명사이트와의 제휴관계를 이용해 유명회사와 관계있는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시키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광고업체는 계약을 권유하는 방법으로 주로 전화를 이용하는데, 상담사례(212건)의 약 80%가 전화상으로 광고계약을 권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권유판매는 방문판매에 해당되지만, 이처럼 자영업자가 점포 홍보를 위해 광고계약을 한 경우 "상행위를 목적으로 한 계약"에 해당되어 방문판매법상의 청약철회 또는 항변권을 행사할 수 없기 때문에 일단 피해가 발생하면 달리 해결할 방법이 마땅하지 않은 실정이다.

소보원은 이같은 피해를 예방하려면 ▲전화상으로 신용카드번호·주민등록번호·주소 등 개인정보를 함부로 알려주지 말고 ▲청약철회가 안되므로 충동계약을 자제하고 계약 전 신중히 생각해야 하며 ▲계약 전 약관을 요구하여 광고형태·기간·요금·위약금 등의 내용을 상세히 알아 볼 것을 권하고 있다. 또한 ▲계약하기 전 해당 인터넷사이트에 접속하여 회사상태, 접속자 수, 광고효과 유무 등을 확인하고 ▲계약은 구두로 하지 말고 반드시 서면으로 할 것 등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4/01/14 23:36 2004/01/14 23:36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2003/12/22









내년 1월부터 SK텔레콤의 고객들은 번호를 바꾸지 않아도 다른 이동통신 업체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내년부터 지상파 디지털 TV 방송이 수도권 및 광역시 지역에 이어 도청소재지까지 확대된다. 이처럼 내년에 정보통신분야에서 달라지는 것들을 정리해보았다.

초고속정보통신건물 특등급인증 신설
1월부터 각 가정의 세대단자함까지 100Mbps급 이상의 광케이블을 설치하고 디지털방송 시청이 가능한 공동주택에 대해 별 4개의 특등급을 부여하는 초고속정보통신건물 특등급 인증기준이 신설된다.

시내전화 번호이동성제 확대 시행
시내전화 가입 회사를 바꾸더라도 전화번호는 그대로 쓰는 시내전화 번호이동성제도가 올해 청주 안산 김해 순천 등 17개 지역외에, 3월에는 인천 대구, 7월에는 부산, 8월에는 서울지역으로 확대 실시된다.

이동전화번호이동성 제도 시행
내년부터는 이동전화 이용자가 통신회사를 바꾸더라도 기존에 사용하던 번호는 그대로 유지하게 된다. 회사별로 적용시기를 달리해 1월부터는 SKT가입자가, 7월부터는 KTF가입자도, 2005년 1월부터는 LGT가입자도 다른 회사로 이동이 가능하며 이때부터 모든 이동전화 이용자는 자유롭게 원하는 회사를 바꿀 수 있다.

이동전화 010번호 통합 시행
1월부터 이동전화에 새로 가입하거나 기존번호를 변경하는 가입자는 이동전화사업자의 통합번호인 010번호를 부여받게 된다.

디지털TV 방송 도청소재지로 확대
지상파 디지털TV 방송이 수도권 및 광역시 지역에 이어 도청소재지까지 확대된다. 이렇게 되면 80%가 넘는 국민이 디지털TV를 볼 수 있게 된다.

이동전화 해지 및 이용정지 제도 개선
1월부터 이동전화가입자들은 대리인을 미리 지정해 놓으면 위임장이나 인감증명서 없이 손쉽게 서비스를 해지할 수 있게 된다. 군복무자도 월 3,500원의 일시정지료만 내면 번호를 유지하고 있다가 휴가기간중에 쓸 수 있게 된다.

전기통신사업 민원 온라인서비스 실시
3월부터 기간통신사업, 별정통신사업, 부가통신사업 민원 13종에 대해 정보통신부 전자민원창구(www.emic.go.kr)를 통하여 민원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홈페이지, 이동전화, 전자우편 등을 통해 처리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3/12/22 23:34 2003/12/22 23:34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   2003/11/28

음악 파일을 공유한다는 이유로 사이트 폐쇄, 운영자 고소·고발 등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해온 음반업계가 드디어 일반 소리바다 이용자까지 겨냥하고 있다.

한국음반산업협회는 지난 27일 소리바다 등 온라인 음악 불법복제에 대해 강력 대응하기 위해 소리바다 이용자 50명을 고소·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음반협 박경춘 회장은 "소리바다를 이용해 허가받지 않고 대량으로 음악 파일을 다운받아 이를 공유하고 있는 이용자 50명을 선정, 15일 이내에 형사 고소할 것"이라고 말하고 "불법복제 행위가 근절되지 않을 경우 추가로 더 많은 이용자를 고발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또 "미성년자인 이용자가 고발될 경우 법적인 책임을 지는 보호자가 검·경찰에 소환되어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여 불법 공유 근절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지금까지 음반산업협회를 비롯한 저작권자들이 온라인 음악 서비스 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온 것과 달리 이번 소송은 일반 네티즌을 소송의 대상으로 제기한 것이어서 향후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음반협회에서는 이번 형사고발 조치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직접 P2P 모니터링 프로그램까지 개발해 지난 9월부터 소리바다에 자주 접속해 다량의 파일을 배포하는 이용자들의 아이디를 증거자료로 확보해온 것으로 밝혀져 소리바다 이용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협회는 이 자료를 토대로 컴퓨터 수사부에 요청해 이들 불법 이용자들의 신원을 확인한 후 고발 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음반협회가 이처럼 강경하게 나오는 데는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건의 진행과도 연관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의 경우 미국음반산업협회(RIAA)가 지난 9월 초 인터넷에서 MP3 파일을 공유해온 261명의 개인 네티즌들을 고소한데 이어 지난 10월 30일에는 또다시 80명을 추가 고소한 바 있다.

고소 대상자들은 P2P 서비스 사용자 중 1000개 이상의 음악파일을 무단으로 내려 받아 불법 유포시킨 개인들로, RIAA 측은 이들에게 저작권 침해 혐의로 곡당 15만 달러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저작권자들의 무차별적인 고소고발 조치가 ‘악수’가 아니냐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우선 아이디를 근거로 개인정보를 확보해야 하는 데 개인정보 유출 논란을 불러 올 수 있으며 아직까지도 이러한 공유를 통해 정확하게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에 대해 근거를 댈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한 대상자가 저작권법으로도 명시돼 있는 사적 공유에 대한 부분을 건드릴 만큼 적극적으로 중대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는지에 대해 기준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논란이 크게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밤새 이 소식을 듣고 “왜 50명이냐, 불법행위를 한 모든 사용자를 고발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형평성의 문제를 제기했으며 “파일 공유 프로그램이 소리바다만 있다고 착각하는 것이 아니냐”며 소리바다 사용자만을 대상으로 삼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제기했다.

일각에서는 음반협회가 이처럼 일반 네티즌을 대상으로 삼은 이유에 대해 지난 5월 15일에 있었던 법원의 공소기각에 충격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지법 형사3단독 황한식 부장판사는 "방조범을 기소할 때는 그 전제조건이 되는 정범의 범죄를 구체적으로 기재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의 경우 정범인 네티즌들의 ID만 명시했을 뿐 이들이 언제 어떻게 음반 제작자들의 권리를 침해했는지가 명확하지 않다"고 판결 이유를 밝힌 바 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3/11/28 23:29 2003/11/28 23:29

블로그 리플이 점잖은 이유

News Ring/SpotNews 2003/11/26 13:03 Posted by 그만
명승은 기자 (ZDNet Korea)
2003/11/14


악성 비난 리플, 의미없는 등록 순위 경쟁, 주제를 벗어난 엽기 리플 등 인터넷 리플(덧글) 문화는 블로그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한마디로 블로그가 다른 게시판이나 뉴스 리플보다 건전한 이유는 작성자의 블로그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들이 익명성을 이용해 뉴스 사이트 등에서 다른 사람의 글에 달던 거친 덧글이 블로그에서 주요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쓰이면서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덧글이 되었다.

웹사이트의 게시판에서 한 두 줄로 자신의 의견을 남기던 간단한 덧글은 "덧글 놀이", "덧글 채팅", "덧글 저널리즘"이라는 덧글과 관련된 새로운 용어를 만들어 내면서 이제는 인터넷상에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자기 의사 표현 수단이 됐다.

덧글은 익명성과 편이성을 기반으로 기존의 상명 하달식의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일방적인 커뮤니케이션의 흐름을 상호간의 쌍방향 흐름으로 변화시킨 인터넷 상의 가장 훌륭한 표현 방법이다.

오마이뉴스에서 시작해서 디시인사이드, 지식인등으로 이어진 덧글 바람은 네이버 블로그(blog.naver.com),이글루스(www.egloos.com),블로그인(www.blogin.com) 등의 블로그 서비스를 통해서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블로그에서는 다른 사이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익명성 뒤에 숨어 상대방을 비난하는 덧글은 전혀 볼 수 없다. 블로그가 익명성에 기반하는 것은 다른 여타 사이트와 동일하지만 덧글을 남길 경우 ...http://www.zdnet.co.kr/ecommerce/biztrend/article.jsp?id=65343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3/11/26 13:03 2003/11/26 13:03
1  ... 17 18 19 20 21  Next ▶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