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kg 미만 노트북! 지르고 싶다

Ring Idea 2008/01/04 03:46 Posted by 그만

아.. 드디어 갈 데까지 간 것일까... 요 며칠새 밤마다 노트북 구경에 잠이 부족해져버렸다. 노트북을 사용하지 않은 지 벌써 어언 6개월째에 접어들고 있다. 회사에서는 데스크탑 대용 큼지막한 HP 노트북을 쓰고는 있는데.. 이 놈.. 배터리가 20분도 안 돼서 절전 모드 들어가주시는 만성 피로를 보여주고 있어서 절대 바깥에 데려갈 수 없는 놈이다.

가끔 데려나가면 어찌나 덩치도 크고 무거운지, 가끔씩 보여주는 파란 얼굴까지.. 아주 밉상이다. 그래도 그냥 쓴다. 가끔 노트북 때문에 자료 날려먹었다는 핑계를 대기 위해서..쿨럭.

어쨌든 외출도 잦아질 거 같고 멋들어진 놋북 하나 쓰고 싶다는 디지털 노마드(?)의 금단 현상까지 덧붙여 스리슬쩍 지나가시는 지름신의 한 마디에 넘어가고 있는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만이 급하게 그렸다. 안다. 유치뽕짝이다. 비난하지 마라. 쪽팔린다. 어쨌든 거역할 수 없는 지름신의 카리스마에 짖눌린 그만은 잘 표현된 것 같다는..(놀고 있다.. 졸린갑다)ㅠ,.ㅠ

최근까지 이동성을 강조한 UMPC와 그림을 그리고 싶게 만들 것 같은 타블렛PC 쪽을 계속 알아보고 지인에게도 물어보고 하다가...결국!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결론을 내리고 일반 스타일의 노트북쪽으로 관심을 돌리게 됐다.

그리고 발견한 두 놈.
일단, 이 두 놈 스펙(사양, 제원) 비교 들어가주셔야겠다.

소니 VAIO VGN-SZ58LN/C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LG전자 X-NOTE P300-UP77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 쇼핑몰에서 별다른 가격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일단 스펙상으로는 X-NOTE가 약간 우세하다고 볼 수 있겠다.

일단 두 놈 다 얄상한 꽃미남에 2kg 미만의 호리호리한 몸매를 자랑한다. 폼 난다. 갈등 지대로다.

LED 백라이트 사용으로 얇아진 LCD가 눈에 확 들어온다. 얇아진 기술적인 이유를 막 말하던데 자세한 건 모르겠고 얇으면서도 소비전력도 적다고 하니 어쨌든 좋다. 그리고 12.1인치 와이드로는 글자가 작게 느껴지는 사용자에게 적당한 13.3인치다. A4용지보다 약간 큰 사이즈다. 솔직히 좀 큰가 싶기는 하지만 최소한 14인치보다는 작으니 만족. 14인치 넘어가면 어디 들고 다닐 생각 말아야 한다. 그 정도면 판매하는 사람들도 데스크탑 대용으로 쓰라고 한다.

소니는 그야말로 간지의 제왕, 뽀대남의 필수품다운 모습이다. 눈에 띄지 않는 블랙이지만 커다란 바이오 로고의 물결만으로 '나 이거 돈 좀 줬다'는 포스 한 번 풍겨줄 수 있다. 게다가 아.. 정말 제원표 그대로라면 놀라울 정도의 배터리 스테미너! 무려 6시간, 대용량 배터리는 10시간이라니! 이런 엽기적인 변강쇠를 보았나..--; 물론 제원표 그대로 믿고 전원코드 안 가져가는 우를 범할 정도로 그만이 멍청하진 않다.

XNOTE 이놈은 사실 우연히 발견했다. 내가 칼럼을 쓰는 이버즈 이벤트 페이지에서.. 그렇다. 나 이거 체험단에 뽑히고 싶어서 쓰는 글이다.(체험단 뽑히면 정말 열심히 할께요~ 비굴모드)물론 안 뽑히면 또 한달 동안 지름신의 간지럼에 밤을 하얗게 웹서핑하며 후보 몇 놈을 더 오디션 보러 다니게 될 거다. 어찌됐든 상감 무늬로 디자인 혁신(?)을 자랑하던 HP가 생각난다. 제품 설명.. 인용해주면.. 다음과 같다. 쓰기도 귀찮아 캡처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흠.. 글쎄.. 세련됐는지는 사진만으로 판단하기 힘들다. 눈으로 보면 좀 다를라나? 고전적인 블랙 색상이 아닌 화이트, 번쩍이는 블루컬러 노트북도 써보긴 했는데.. 일단 여성분들 시선은 좀 끌더라.

아, 쇼핑몰에서 보이기 시작한 XNOTE의 P300 RAM 4GB 패키지는 지금까지 나온 모든 노트북이 선택할 수 있는 최상의 부품을 선택한 느낌이다. 물론 비.싸.다. --; 지름신도 움찔할 정도로.

소니 이놈은 사실 그 전에 작은 놈들부터 보다가 발견한 놈이다. 아무래도 작은 놈들이 휴대성을 강조한다고는 하나 거북목 증후군에 시달리며 뒷목잡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마감하는 그만으로서는 점차 화면을 키워가다 14인치 앞에서 머뭇거리는 13.3인치라 눈여겨보고 있다. 12.1인치 와이드 써봤는데.. 1280*800 해상도에 비스타.. 괜찮긴 한데.. 글씨가 확실히 좀 작게 느껴져서 오랫동안 작업하기에 짜증 좀 나주신다.

어쨌든 이 두 놈. 내가 노트북 고르는 기준인 '무게(이동성)'에서 합격! 2kg 미만이라고는 하지만 어차피 가방 전체적으로 3kg은 넘게 돼 있는데 3kg에서 4kg 넘어가기 시작하면 지하철에 두고 내리고 싶은 충동이 느껴지므로 정말 가벼웠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고성능'. 200만원 내외에서 고르게 되는 노트북인만큼 최소한 2, 3년은 남 눈치 보지 않고 써야 하지 않겠나. 그러므로 무조건 지금 현재 가장 좋은 놈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그게 돈 덜 먹는다. 후회도 덜 되고(전자제품은 사는 순간부터 후회될 것이기 때문에).

물론 출시 3, 4개월 정도는 지름신과 농담따먹기 하며 기다려주는 센스도 필요하다. 남의 후기를 봐주어야 하고 3, 4개월 주기로 계속되는 홈쇼핑 브랜드세일이나 인터넷 쇼핑몰 '포장만 뜯어봤어요' 경매, 또는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가격 폭락(?)을 기대하며..

아, 그러고 보니 '블루투스'는 갖춰주는 것이 좋겠다. 무선 기능, 잘만 쓰면 주변 사람들의 시선 모아주는 강렬한 흡입력과 내 기기에 대한 자긍심으로 돌아오게 돼 있다. 아마 올해 하반기부터 블루투스 제품들이 좀 싸져서 나오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좀 있다.

하드디스크, 외장 하드디스크를 갖고 다니긴 하지만서도 불안한 용량보다 적절히 넉넉한 것이 좋다. 이동형 제품이라면 가급적 외장 ODD를 그만은 선호한다. 왜? 안 갖고 다닐거니까. 버추얼 CD롬이 있지 않은가.. 솔직히 노트북 5, 6년 사용하면서 CD나 DVD 구워 본 적 별로 없다. --; 그런 점에서 소니가 ODD를 바깥으로 빼놓았으면 차라리 더 가볍고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을 해본다.

아, 소니 바이오는 요즘 3년씩 AS 기간 주나보다. LG는 일반적인 기준인 1년... 근데 이것도 사실 3, 4개월 지나서 AS 가져갈 정도의 사고(?)를 당해본 적이 없는 그만으로서는 결정적인 요인은 아니다. 그래도 세상일 모르는 건데.. 같은 값이면 3년이 더 넉넉해 보이긴 하는데..흠.

아.. 회사에서 지급하는 노트북 말고 직접 사려니까...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 ㅠ,.ㅠ

이러다 호시탐탐 그만을 정복하려고 기회를 엿보는 DSLR 지름신도 함께 강림하신다면.. 파.산.이다. ㄷㄷㄷ

** 스스로 대견스럽고 대단하다. 이런 하찮은 이야기도 이렇게 길게 쓸 수 있다니.. --; 그것도 새벽 3시 반까지.. 쿨럭.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8/01/04 03:46 2008/01/04 03:46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트랙백이벤트, 그게 뭔지 궁금하죠?

    Tracked from 오대리의 뻔뻔한 가락시장  삭제

    2008/01/04 17:11
  2. 노트북 지름신 강림... -_-;;

    Tracked from Life is Enjoy!  삭제

    이직할 회사가 결정나면서 1월 한달간 쉬기로 하고 합의를 보고 집에 있다보니 밤 고양이로 변신을 해버렸습니다. 워낙 밤잠이 없는 탓도 있지만, 집중해서 해야 할 일들이 있으면 밤에 하는걸 선호하는 편이라 주로 밤에 이런저런 일들이 하고 있습니다. 그 탓에 불쌍한 제 후배 녀석들만 고생이지요. ㅋ (자취하며 후배 두명과 같이 살고 있습니다.) 한달간 휴식을 취하며 무슨일을 할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었습니다. (여친이 없는 탓에.. ㅠㅠ) 간만에 여행..

    2008/01/07 07:00
  3. 학생에게 필수품 Xnote~!!!

    Tracked from 카스트로  삭제

    01 대학생 가방을 가볍게~ Xnote C1는 범프케이스가 존재해 대학생들이 백팩가방을 매고 따로 옆으로 노트북을 들수있기 때문에 무게를 분산시킬수있다. 또한 1.2Kg의 경량무게로 가볍게 휴대가능하다. 01 03 좀더 쉽게 공부

    2008/01/21 18:52
  4. XNOTE - P300, 15년 프리랜서 디자이너 동반자 될 성능은 갖췄을까?

    Tracked from 디자인로그[DESIGN LOG]  삭제

    지금까지 디자이너인 내가 만족할 만한 성능의 노트북은 만날 수 없었다 효율적이고 빠른 속도와 성능으로 디자이너의 업무에 충분히 부응할 수 있는 데스크탑 PC의 성능에 버금가는 만족스런 노트북은 과연 만나보기 힘든 것일까? 지난 15년간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활동해 오면서 여러 회사의 다양한 노트북을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사용해 봤지만 처음 구입 시 가졌던 기대만큼 성능을 보여주지 못해 늘 아쉬운 마음이 많았다. 지금도 주위의 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디자인..

    2008/01/26 03:01
1  ... 888 889 890 891 892 893 894 895 896  ... 1951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