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추어 우세 속 구글 광고 영업 가속화

국내 검색광고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CPC(클릭당 과금) 시장에서 오버추어가 기세 좋게 구글을 몰아내고 있다. 하지만 구글은 최근 국내 영업 대행사를 선정하는 등 국내 영업 강화 움직임을 보이면서 CPC 시장에서 구글과 오버추어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오늘 인터넷 검색광고 전문업체인 오버추어 코리아(대표 김정우 www.overture.co.kr)는 KTH의 포털사이트인 파란닷컴과 키워드 검색광고 제휴를 맺고 3월 3일(금요일 00시)를 기점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번 제휴로 KTH는 향후 2년간 오버추어의 ‘스폰서링크(Sponsor Links)’ 서비스를 통해 CPC(종량제) 키워드 검색광고를 운영하게 됐다.

오버추어는 세계 최초로 CPC(Cost per Click) 방식의 키워드 검색광고 서비스를 개발한 검색광고 시장의 선두주자이다. CPC 방식은 브랜드 노출에 대한 추가 비용 없이 네티즌이 광고를 실제로 클릭해 웹사이트를 방문한 횟수만을 기준으로 광고비를 책정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광고비의 지출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이며, 정액제 대비 자유로운 시간 운영과 실시간 입찰제의 적용으로 대형광고주 위주로 운영되던 온라인 광고 시장에 소액광고주들이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같은 개념으로 구글은 광고주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 '애드워즈'와 사이트 운영자가 광고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인 '애드센스' 영업을 국내서 이미 시작한 바 있다.

한편 네이버, 다음, 네이트, 야후, 파란 등 주요 대형 포털이 오버추어 솔루션을 도입해 운영중이며 엠파스만 유일하게 구글 광고를 돌리고 있다.

하지만 엠파스와 구글간의 광고 계약은 4월로 만료되며 재계약을 위한 협상이 이달부터 시작될 예정이어서 전 포털에 광고를 공급하려는 오버추어와 엠파스만은 놓치지 않으려는 구글과의 물밑 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네이버는 오는 9월, 다음은 오는 12월로 오버추어와의 계약이 만료되는 시점이 돌아오기 때문에 이 때도 양 사간의 광고채널 유치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지난해 국내 검색광고 시장의 규모는 3,729억원(추정치)으로 24%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며, 올해도 5,082억원(추정치)으로 성장, 36%에 이르는 고속 성장을 계속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6/03/03 22:17 2006/03/03 22:17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