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용수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 사장
----> 어제 예고한 대로 퍼피레드를 소개합니다.
3차원 가상 공간 속 자유를 내세운 세컨드라이프가 화제다. 하지만 이 린든랩의 사업이 성공한 것인지, 또는 성공할 것인지에 대한 평가는 분분하다. 언론을 통한 반짝 관심 끌기에는 성공했으나 고작 동시접속자수 3만여명이 가상 세계에서 어떤 일을 벌이고 어떤 비즈니스를 끌어낼 수 있을지에 대해서 전망이 엇갈리기 때문이다.

세컨드라이프의 한국내 진출이 임박한 시점에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3D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운영중이며 가상사회를 통해 실제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기업을 찾았다.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이 운영중인 퍼피레드(www.puppyred.com)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미니홈과 유사한 개인 공간인 미니파크가 회원마다 배정된다. 하지만 배경과 아바타 모두 3차원 그래픽이다.

세컨드라이프는 PC에 설치해서 실행하면 그 안에서 몰입돼 있을 수밖에 없지만 퍼피레드는 브라우저 창 하나만 차지하므로 다른 모든 작업이 가능하다. 물론 이용자가 접속한 뒤에도 창을 뒤로 숨겨둔 채 방치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실시간으로 자신의 미니파크에 들어오고 나가는 친구들 때문에라도 몰입도가 높다.

10대 여자 어린이들의 또래 문화 파고들기
지난 3일 기자와 만난 이용수 사장은 대뜸 "애들은 애들이죠. 시대가 바뀌었다고 애들만의 정서가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이동하는 것은 아닙니다"라고 운을 뗀다. 어린이들은 다른 친구 집에 놀러가는 것을 좋아하며 또는 또래집단끼리 서로 교류하는 장소를 원한다는 것.

그것이 현실의 친구 집이든 가상의 3D 미니파크든 크게 상관은 없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장난감이나 놀잇감이 많은 친구 집에 아이들이 모이는 속성도 있고 방과 후 학원에 가기 직전 1, 2시간 동안 반 친구들과 오늘 있었던 일들을 이야기 나누며 함께 놀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이 이 서비스를 고안하게 된 첫 이유였다.

그는 "커뮤니티 사용자와 게임 사용자는 그 성향부터 다르다"고 설명한다. 여자 어린이들은 모여서 이야기나누고 정서적인 교감을 갖기 원하기 때문에 커뮤니티 지향적이며 남자 어린이들은 상대적으로 남들과 경쟁하거나 우월해지기 위한 놀이를 좋아하기 때문에 게임 지향적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퍼피레드의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분홍빛 일색이다. 아바타와 3D 아이템들도 아기자기하게 디자인 돼 있다. 따라서 이 서비스의 또 하나의 특징은 '폭력성 제로'라는 점이다. 이용자도 10대 여자 어린이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만 아니라 SNS로 끈끈하게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서비스 특성상 폭력성이 자리 잡을만한 여지도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이 서비스는 2004년 2월 오픈한 뒤로 현재 200만명의 회원과 최대 1만 명 정도의 동시 접속자를 보유하고 있다. 커뮤니티나 3D 게임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유료 아이템 판매가 주 수입원이다. 어린이들을 상대로 하기 때문에 3~5만원 이내의 결제만 이뤄지도록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다.

웹 3D 커뮤니티, SNS 서비스에 주력
세컨드라이프는 거의 무한의 자유도를 주고 있지만 그만큼 밋밋하고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퍼피레드에서는 짧은 시간 한정된 공간에서 함께 공통된 주제로 대화하고 즐기는 방식이기 때문에 몰입도가 높다. 덕분에 1만여 종에 이르는 아이템 매출도 원할하다고. 작년까지는 연 3억 가량의 적자가 있었지만 올해 들어서는 월 5000만원에서 1억원의 순익을 꾸준히 내고 있어 올해 순익 목표인 7억은 무난하리라는 예상이다.

PPL 활용 광고 분야도 노리고 있다. 최근에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영화 '천년여우 여우비' 홍보를 위한 여우비 애완동물 캐릭터 아이템을 무료로 나눠줬다. 여우비는 사용자 아바타를 따라다니면서 사용자와 대화도 나누고 영화 홍보도 해주는 식이다. 이 사장은 이 덕분에 여우비의 흥행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자부하고 있다.

이 사장은 웹 3D 인터페이스 시장에 대한 전망을 매우 밝게 본다. 조만간 본격적인 한국 마케팅을 시작하게 될 세컨드라이프도 그에게는 큰 경쟁자다. 그런데 그는 세컨드라이프의 한국 진출에 대해 그다지 걱정하는 눈치는 아니다. 각 나라마다의 '정서에 부합하는 그래픽'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세컨드라이프가 성인 이상들이 매력을 가질만한 시스템이라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국내에서 확고하게 자리잡아 가고 있는 웹 3D SNS 시장까지는 넘보기 힘들 것으로 본다.

오히려 그의 고민은 경쟁자가 너무 없어서 웹 3D SNS에 대한 광고 시장의 인지도가 부족하다는 것. 신규 매출을 위해 광고나 PPL 사업을 진행하더라도 대부분 10대 어린이와 4, 50대 부모 말고는 30대 전후가 퍼피레드 서비스를 잘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용수 사장은 78년생으로 우리 나이로 30세다. 병역특례를 마치고 바로 시작한 사업이 3D 사업이었다. 이 회사는 2003년 9월 소프트뱅크코리아로부터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 사장은 "궁극적으로는 해외 투자를 유치해 해외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꿈이지만 대책없이 떠벌리지는 않을 계획"이라고 말한다. 현재 기술에 더 투자를 해야 할지 아니면 해외 진출 등 신규 사업에 진출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끝난 뒤에 결정할 일이라는 것이다.

웹 2.0 트렌드에 식상할 때쯤 언론에 주목받기 시작한 세컨드라이프와 같으면서 전혀 다른 사업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30대 젊은 사장의 잠재된 자신감이 인상적이다. ⓢ

------->
참고로 세컨드라이프의 특징인 오픈소스나 아이템 거래, 또는 아이템 제작 써드파티 제도 등은 도입 계획이 없다고 하는군요.

솔직히 어린이들에게는 큰 의미로 다가오진 않겠지만 액티브엑스가 필요한 3D 그래픽입니다. 물론 자바 등으로 포팅하려 했다고 하네요. 너무 느려서 당분간 액티브엑스를 고수할 생각이라고 합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7/04/04 22:56 2007/04/04 22:56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아직 3D virtual world에 대해선 국내는 인식이 적은 것인가?

    Tracked from y?  삭제

    3D virtual world 하면 국내에선 second life 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다. 허나 second life밖에 없다고 생각하는가? 현재 미국에선 virtual world platform과 viral industry(micro device + zigbee 이용 등) 를 향후 미래 산..

    2007/04/05 01:12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