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 가운데 유독 주목을 받고 있는 동영상 UCC 분야는 지금 '저작권 이슈'로 뜨겁다. 동영상 저작권자인 방송사들은 자사의 저작권 침해에 대해 신경을 곤두세운 채 동영상 UCC 업체들을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 편에서는 동영상 UCC의 재료를 제공해주기 위한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다모임이 SM엔터테인먼트에 인수되는 것을 계기로 일고 있는 이러한 동영상 UCC업체와 엔터테인먼트사와의 합종연횡은 동영상 UCC를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채널로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반대로 동영상 UCC 업체들은 저작권 해소를 위해서라도 사용자들이 손쉽게 재기넘치는 동영상을 만들 수 있는 재료를 공급해주기 위해서라도 엔터테인먼트사와의 연합이 불가피하다.

이런 상황에서 방송사에서 나오는 영상물의 인터넷 사업을 맡고 있는 방송3사의 자회사인 방송i 3사만 강경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향후 영상 저작권 관리에 대한 사태 진행이 주목된다.

연예 기획사, 동영상 UCC 적극 활용

'주몽', '거침없이 하이킥!', '불새', '올인' 등의 히트 드라마를 선보여온 국내 방송프로그램 제작업체 초록뱀미디어와 인터넷, 유무선통신, 방송 플랫폼 기반의 동영상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전문업체인 A9미디어가 드라마와 연예인을 활용한 동영상 제작과 PCC, UCC 마케팅 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제휴가 6일 있었다.

양사는 이번 제휴에 따라 최근 인터넷 포털과 동영상 전문업체를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사용자제작콘텐츠(UCC) 시장을 겨냥해 다양한 준전문가제작콘텐츠(PCC) 콘텐츠 제작과 유통, 마케팅을 함께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초록뱀미디어가 제작, 저작권을 갖고 있는 방송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A9미디어가 드라마의 비하인드 스토리, NG모음, 드라마 패러디, 제작현장 스케치 등의 다채로운 동영상 PCC를 제작해 인터넷 포털, IPTV, 이동통신, 케이블?지상파 방송 등 관련업체에 공급하게 된다. 초록뱀미디어는 올해 3월 방영 예정인 MBC '케세라세라'를 비롯해 '엔젤', '올인2' 등 드라마를 지속 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최근 ‘문희’의 강수연과 계약을 맺고 신인 연기자 육성 등 연예매니지먼트 사업에 본격 나선 초록뱀미디어는 A9미디어와 함께 소속 연예인들의 일상 생활과 모습을 담은 동영상도 스타 마케팅에 활용할 계획이다.

A9미디어는 방송 및 인터넷 관련 업계 출신들이 뭉친 뉴미디어업체로서 저작권 문제가 없는 양질의 PCC와 UCC를 기획, 발굴, 제작해 기업들의 차세대 광고, 드라마?스타 홍보마케팅 등의 신규 사업과 기존 콘텐츠 유통사업을 벌이고 있는 업체다.

오프라인 마술엔터테인먼트 전문업체인 비즈매직을 인수한 프리챌의 경우나 다모임을 인수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인 SM엔터테인먼트, 곰TV 플랫폼을 사들이면서 공격적인 인터넷 공략에 나서고 있는 엠넷 미디어 등도 동영상 UCC 업체와 품질높은 영상을 공급할 수 있는 기획 및 제작사와의 협력 모델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6일 KTH가 운영하는 파란과 오라클엔터테인먼트도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양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각 사가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하여 유무선 콘텐츠의 제작·유통·홍보·마케팅 등의 제반 업무를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최근 파란이 새롭게 선보인 사진서비스 ‘푸딩’을 통해 임창정, 류승범, 윤정희, 김제동, 신은경 등 오라클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의 근황과 다양한 활동을 담은 사진 및 동영상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방송사 "인터넷 유통 동영상은 대부분 불법"

파란 김명섭 상무는 “오라클과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소스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인터넷 문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대대적인 저작권 단속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방송i 3사의 압박은 수위를 높아가고 있다.

지난 2월 20일 지상파 방송사의 인터넷 자회사들은 공동으로 법무법인 두우를 통해 '저작권 침해행위 금지 등 요구'라는 제목의 2차 경고장을 38개 업체에 발송한 바 있다. 이를 근거로 방송사들은 방송물의 불법 다운로드는 물론, TV 수신카드 등을 통한 동영상 캡처와 캡처된 파일을 활용한 가공물을 인터넷에 올려 유통시키는 것 모두가 불법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방송사는 저작권 지키기에 분주한 반면, 방송용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 납품하는 전문 제작사와 연예인을 지속적으로 팬들에게 노출시켜야 하는 입장인 연예 기획사들이 방송사에만 집중됐던 마케팅에서 이제는 인터넷 동영상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

-------------------------->
이와 관련해서 따로 할 말은 없지만... 저작권이란 것이 원래 전략적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저작권 관리와 인터넷 사업을 맡아온 방송사닷컴(자기들끼리는 '방송i 3사'라고 불러달랍니다.)과 신문사닷컴(항간에서는 종속형 인터넷신문)의 위기는 사실상 '인터넷 유통 주도권'에서 패했기 때문이라고 봐야 합니다.

방송사 동영상과 신문사 콘텐츠는 우수한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를 인터넷으로 유통시키는 채널을 인터넷 자회사로 집중화시키려던 계획 자체가 지금 무너졌다고 봐야 옳은 것입니다.

만일 이러한 자회사들이 없이 인터넷 회사들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모양새로 갔다면 의외로 서로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기획사들은 왜 인터넷 회사들과 제휴하는 것에 거리낌이 없을까요? 자신들이 자회사를 만들어 실험해보기도 했지만 이미 실패했거나 아예 시도도 해보지 않았거나 아니면 아예 소규모로만 유지해왔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인터넷 기업들과의 상생 모델을 만들기 수월했던 것입니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이지만 지금 유통의 모델이었던 언론사로 불리는 방송사와 신문사의 생각 자체가 '생산에서 유통과 판매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을 독점해왔던 시대'에 멈춰져 있기 때문에 지금의 어려움이 있는 것입니다. 아마 아직도 이해가 되지 않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만이 그동안 주장해왔던 UCC 재료 주기... 이거 생각보다 수월해질 수 있겠는걸요..^^

그리고.... 동영상 재료는 인터넷으로 유통될 때.. 말이죠.. 생각보다 저작권을 도용당했다는 의미보다 마케팅이나 홍보, 프로모션, 인지도 확산에 유리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에도 CCL이 붙을 때가 됐습니다.~!

2007/01/23
동영상 UCC, 재료가 필요하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7/03/07 01:39 2007/03/07 01:39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