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돼] 용법과 몇 가지 맞춤법

Ring Idea 2009/02/20 01:36 Posted by 그만
한글 참 어렵죠? ^^ 저도 늘 어렵습니다. 심지어 이게 맞는 것인지 틀린 것인지 확신이 안 들 때는 아예 다른 단어나 용어로 바꿔써버리죠.

오늘 보니 올블로그에 이런 글이 올라왔네요.

한글 맞춤법 '되' 다르고 '돼' 다르다.[하늘 높이 그리고 구름 속으로...]

솔직히 말씀드리면 일부러 이 내용을 언급하지 않으려 했습니다. 괜히 좋은 이야기하려다 딴죽거는 것 처럼 보여서요. 그렇지만 추천을 많이 받으면서 행여나 잘못된 내용이 그대로 굳혀질까봐 이야기해야겠다고 생각했죠. 겸사겸사 그동안 쓰려고 벼렀던 몇 가지 팁도 소개하겠습니다.

위의 글 내용에 이런 표현이 있는데요.(그냥 예시로 봐주세요. 누구나 쉽게 틀리는 내용입니다. 생각만나님 실례합니다.)

예를들어서 '안되나요?'가 있다고 하면 '안하나요?'가 되는 겁니다.

만약에 '안돼나요?'라면 '안해나요?'가 되겠죠? 발음을 하셔서 가장 자연스러운것을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일단 여기서 틀린 부분만 밑줄을 치고 다시 써보겠습니다.

예를 들어서 '안 되나요?'있다면 '안 하나요?'가 되는 겁니다.

만약에 '안 돼나요?'라면 '안 해나요?'가 되겠죠? 발음을 하셔서 가장 자연스러운 것을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띄어쓰기야 저도 많이 틀리고 습관적으로 틀리는 부분이니까 넘어가기로 하구요. '안 되'와 '안 돼'를 구분하기 위한 팁으로 말씀해주신 '하'와 '해'를 붙이는 부분은 꽤 흥미롭네요.

'되'와 '돼', '되'와 '되어'
하지만 어차피 '돼'는 '되'에 '어'가 붙어 나온 '되어'를 축약한 말이므로 이 때 명확한 구분의 의미로는 '되'나 '돼'를 쓰고 싶을 때 '어'를 붙여보는 것입니다. '어'가 붙어 말이 되면 '돼'라고 쓰고 '어'가 붙어 말이 어색하면 '되'가 바른 표현입니다.

'하'와 '해'를 붙여보라고 하신 것도 '해'가 '하여'의 준말이기 때문에 문법상 비슷한 전개를 따르기 때문입니다.

단, '안 돼.'와 같은 서술형에서는 모두 '돼'이므로 마침표를 찍을 땐 '돼'를 쓰세요. ^^

'안 되나요?'에서도 '안 되어나요?'라고 할 수 없기 때문에 '되'만 쓰는 것이죠.

또 하나 제가 밑줄을 그어가면서 '안 되나요?' 부분에서 '안'과 '되나요?'를 띄었습니다.

이렇게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안'과 '되', '돼'는 거의 띄어씁니다. 다만 '불쌍하다' '인성이 모자르다' '일이 안되다'의 용법에서만 붙여 씁니다.

예를 들어 '안되는 놈은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 '그 사람 참 안됐어'에서는 붙여쓰죠.

'안'과 '않', '아니'와 '아니하'
어때요? 좀 쉬워졌나요? 그럼 덤으로 '안'과 '않'의 편리한 구분법을 알아볼까요?

'얼토당토않다'와 '그건 하면 안 된다'를 생각해보시구요. '그건 안 먹어'나 '그건 먹지 않을 거야' 같은 말도 온라인에서는 정말 많이 틀리더군요.

'아니'를 붙여보고 '아니하'를 바꿔 붙여보면 쉽습니다.

위의 예는 '그건 아니 먹어', '그건 먹지 아니할 거야'가 본디말이 되겠죠.

그외 가끔 헷갈리는 말들.
'낫다', '낮다', '낳다'를 헷갈리시는데, 특히 댓글놀이 할 때 '소녀시대가 낳냐, 원더걸스가 낳냐'라는 어처구니 없는 비문을 쓰는 분도 있더군요. ^^ 낳다는 아이를 낳는 등 무엇의 결과로 생산이 이뤄지는 현상을 표현하는 말이죠. 애를 낳거나 알을 낳거나 결과를 낳거나 합니다.

보통 '낫다'를 잘 안 쓰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기는데요.

낫다는 두 가지 정도로 기억하시면 됩니다. '~보다 낫다' 처럼 비교우위를 표현하는 말이구요. 아픈 몸이 나을 때도 '낫다'를 씁니다. 근데 이 '낫다'의 활용이 또 좀 헷갈리죠.

'낫다'-'나으니'-'나아서'-'나은' 등에서 시옷이 탈락되는 현상이 있는데요. '병이 낫는'에서는 유일하게 시옷이 활용에서 탈락되지 않고 남아 있습니다.(지나치게 국어 문법적 표현인가요? --;)

그리고 '한창'과 '한참'.

이렇게 구분하세요. '한창 진행중', '한참 동안 진행중' ^^ 한창은 무르익은 때를 표현하는 것이고 한참은 시간의 오래됨을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렇게 기억해두면 나중에 써먹기 편합니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중' 띄어쓸까 말까.

여럿 가운데 하나를 말할 때는 반드시 띄어주세요. '여러 명 중 한 명이 말했다'
일의 진행형일 때는 서술어에 붙여주세요. '한창 진행중이야'

우리말은 참 어려워요~ ^^ 그래도 알면서 틀리면 안 되겠죠? ^^!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9/02/20 01:36 2009/02/20 01:36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딴지에 딴죽을 걸다

    Tracked from 타락한 목동님의 이글루  삭제

    할매들 동네 마실 다니듯 난 밤만 되면 여기저기 블로그를 찾아간다. 오늘은 그만(명승은)씨의 링블로그에 놀러 갔다. 거기서 알쏭한 우리말 맞춤법을 한 수 배웠다. '되'와 '돼' 이 두 가지 단어를 어떻게 구분해 써야 하나? 알고 싶은 사람은 이 블로그로 가 보시길,,,.[되][돼] 용법과 몇 가지 맞춤법그만씨의 글을 읽다가 한 가지 눈에 뛴게 있었는데 바로 '딴죽걸다'란 단어가 그것이다. 요즘 웬만한 사람들은 '딴죽...

    2009/02/21 04:23
  2. 맞춤법과 글쓰기의 줄다리기

    Tracked from 마음따라 발따라 딴따라  삭제

    나또한 뭐 결국 오십보 백보지만서도, 블로그 글쓰는거에 있어서 맞춤법에 문제제기가 생겼다. 벨리에서 이것저것 보고 있는데 맞춤법에 존내 도신 어느분께서 어떤 사이트를 아그작 씹어대셧다. 또 어느분께선 지나가시다가 내글을보고 덧글을 달아주셧다. 이것저것 오타려니해도 틀린게 하도만타고, 난 사실 무척 고맙고도, 방가웠다. 단지 그뿐이다. 뭐 잘해보라는 질책의 의미로 받아들일수도 잇고, 뭐 어떤 의미가 내포되어있었건.... 결론적으로 나는 마춤법이 ...

    2009/02/26 15:00
  3. 나는고양이의 생각

    Tracked from flyingneko's me2DAY  삭제

    외국어에 대한 욕심이 많지만, 그에 못지 않게 우리말도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 (생각만 몇 년째…) 심심찮게 틀리는 부분들에 대한 유용한 글.(링블로그-[되][돼] 용법과 몇 가지 맞춤법)

    2009/03/04 09:35
  4. 나는고양이의 생각

    Tracked from flyingneko's me2DAY  삭제

    외국어에 대한 욕심이 많지만, 그에 못지 않게 우리말도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 (생각만 몇 년째…) 심심찮게 틀리는 부분들에 대한 유용한 글.(링블로그-[되][돼] 용법과 몇 가지 맞춤법)

    2009/03/04 09:36
  5. '않'이라고 않쓰면 않되?

    Tracked from kini'n creations  삭제

    #1 내일은 비가 않오길 바랍니다. 오늘 낮에 한 야구 사이트에서 이런 댓글을 읽었다. 내일은 비가 않오길 바랍니다. 이 코멘트에 넘버링까지 계속해서 달렸다. 물론 세 경기나 우천 취소됐으니 비가 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누군가 한 명 쯤 '내일은 비가 안 오길 바랍니다.' 이렇게 고쳐주는 게 그렇게 어려웠을까? 하긴 그 사이트에는 이런 닉네임을 가진 유저도 있다. 아직않끝났다. #2 그때도 너 않 사랑했어. Y와 헤어지..

    2009/04/14 13:41
  6. 한글 맞춤법: 돼다 와 되다, 낳다 와 낫다 와 낮다

    Tracked from 예수님 사랑하기  삭제

    이전에 때마다 고민했다가 한번 적용하고 좀 나아졌다고 생각했으나 다시 여전히 때마다 흔들거리기 시작해서 한글 맞춤법중 전 한국인이 흔들 흔들거리는 부분 다시 정리합니다. 트랙백으로 글을 모셔다 왔습니다. 꼭 엮인글을 읽어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2009/08/13 16:35
1  ... 561 562 563 564 565 566 567 568 569  ... 1951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